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박정자·연광철…서울문화재단, 공연예술인 NFT 공개

공연/전시

    [현장EN:]박정자·연광철…서울문화재단, 공연예술인 NFT 공개

    핵심요약

    연극·무용·전통·음악 등 공연예술인 30명의 디지털 작품 담아

    서울문화재단 제공 서울문화재단 제공 서울문화재단은 16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극장 쿼드에서 '2022 서울예술인 NFT 제작발표회'를 열고 공연예술인 30명의 디지털 작품을 담은 NFT(대체불가토큰)을 공개했다.

    시각예술 분야에 비해 상대적으로 NFT 시장 진입이 어려운 연극·무용·전통·음악 등 공연예술 분야를 중심으로 NFT 제작·유통을 지원한다. 선정된 예술인은 각자 콘셉트를 기획하고 이를 영상·모션그래픽·애니메이션·사운드 등 다양한 형태로 담아 작품을 제작했다.

    △연극 극단 산울림(임영웅), 김남언, 김명곤, 남명렬, 박정자, 윤상화, 이혜연 △무용 고블린파티(지경민), 김용걸, 김재덕, 김지영, 블랙토무용단(이루다),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장경민), 툇마루무용단(이동하), 차진엽 △전통 민은경, 박경소, 박다울, 방지원, 사단법인 공명(서형원), 유홍, 이광수, 하윤주 △음악 강순미, 김동현, 김상진, 박종훈, 서선영, 연광철, 이범주 등 30명이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공연예술인들은 하나같이 NFT가 낯설다면서도 공연예술을 알릴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대무용가 차진엽은 "휘발되고 기록으로 남기기 어려운 공연예술을 영구적인 디지털 작품으로 제작하게 되어 뜻깊다"고 말했다. 소리꾼 민은경은 "NFT 제작·유통이 활발하게 이뤄져서 전통예술 분야의 또다른 플랫폼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작된 NFT 작품 30종은 오는 18일부터 재단과 제휴를 맺은 NFT플랫폼 메타갤럭시아를 통해 각 50개씩 순차적으로 발행한다. 가격은 1개 당 30만 원으로, 판매수익은 최소한의 플랫폼 수수료를 제외하고 전액 예술인에게 돌아간다. 암호화폐뿐만 아니라 원화 결제도 가능하다. 작품(창작물)이 아닌 공연예술인의 정체성에 초점을 맞춰 제작했다는 점도 눈에 띈다.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참여한 공연예술인들의 이름 자체가 브랜드다. 이번 NFT 발행은 단순히 판매량을 떠나 공연예술인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공연예술계를 보다 활성화시킬 수 있다는 측면에서 무형의 가치가 크다"고 말했다.
    연극배우 박정자 NFT. 서울문화재단 제공 연극배우 박정자 NFT. 서울문화재단 제공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NFT. 서울문화재단 제공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NFT. 서울문화재단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