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女 배구 독주 막아낼까' 김연경의 흥국생명, 현대건설 추격

배구

    '女 배구 독주 막아낼까' 김연경의 흥국생명, 현대건설 추격

    10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6 25-15 25-14)으로 이긴 흥국생명 김연경 등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10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6 25-15 25-14)으로 이긴 흥국생명 김연경 등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이 김연경과 옐레나 쌍포를 앞세워 1위 경쟁을 이어갔다.

    흥국생명은 10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GS칼텍스와 원정에서 승리를 거뒀다. 세트 스코어 3 대 0(25-16 25-15 25-14)의 기분 좋은 완승이었다.

    4승 1패(승점 12)가 된 흥국생명은 1위 현대건설(5승·승점 15)을 승점 3 차이로 추격했다. 3위 한국도로공사(3승 2패·승점 8)와 격차도 벌렸다.

    '배구 여제' 김연경이 16점과 함께 디그 9개를 올리는 등 공수 맹활약을 펼치며 승리를 이끌었다. 옐레나도 양 팀 최다 20점을 퍼부으며 거들었다. 김해란은 21개, 김미연이 12개의 디그로 수비를 받쳤다.

    GS칼텍스는 모마가 팀 최다 16점을 올렸지만 공격 성공률 37%대로 50%의 옐레나와 화력 대결에서 밀렸다. 제2의 공격 옵션 강소휘도 9점, 공격 성공률이 27%에 못 미쳤다.

    흥국생명은 지난 시즌 GS칼텍스에 6전 전패를 안았다. 그러나 지난 시즌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중국 상하이로 떠나고,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도 학교 폭력에 연루돼 없던 상황이었다.

    올 시즌 김연경이 복귀하면서 팀을 정비한 흥국생명은 달랐다. 특히 '김연경 효과'로 평일 첫 매진을 이뤄 3200명이 가득 찬 장충체육관에서 흥국생명은 홈 팀 GS칼텍스에 지난 시즌 전패를 설욕했다.

    1세트부터 흥국생명은 상대를 압도했다. 12 대 9로 앞선 가운데 김연경이 강소휘의 긴 리시브를 그대로 강하게 때려내 득점한 뒤 퀵 오픈까지 성공시키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2세트에도 기세를 이었다. 12 대 10으로 옐레나와 김연경의 연속 백어택이 꽂혔고, 모마의 범실 등으로 18 대 11까지 앞섰다. 흥국생명은 3세트 전의를 잃은 GS칼텍스를 11점 차로 제쳤다.

    =한국전력 외국인 공격수 타이스가 1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와의 홈 경기에서 타점 높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한국전력 외국인 공격수 타이스가 1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와의 홈 경기에서 타점 높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남자부 한국전력은 코로나19 여파를 극복했다.  

    한국전력은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홈 경기에서 3 대 0(25-12 25-22 26-24)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최근 3연패에서 탈출했다.

    2승 3패, 승점 7이 된 한국전력은 우리카드(2승 2패·승점 6)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3위 KB손해보험(3승 2패)과는 승점 1 차이다.

    이날 한국전력은 세터 하승우, 아웃사이드 히터 서재덕, 공재학과 리베로 이지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외인 주포 타이스가 서브 에이스 3개, 블로킹 득점 3개, 후위 공격 5개 등 개인 첫 트리플 크라운(서브, 블로킹, 백어택 각 3득점 이상)을 작성하며 양 팀 최다 24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화재는 이크바이리가 13점에 그치면서 패배를 안았다. 개막 5연패로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