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울음 터진 젊은 영웅들 "이정후가 토닥이고, 이용규가 다독였다"

야구

    울음 터진 젊은 영웅들 "이정후가 토닥이고, 이용규가 다독였다"

    핵심요약

    SSG와 한국시리즈 2승 4패, 아쉬운 준우승 거둔 키움 감독 인터뷰

    키움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번에도 이루지 못했지만 젊은 선수들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연합뉴스키움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번에도 이루지 못했지만 젊은 선수들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연합뉴스
    ▲키움 홍원기 감독

    긴 말 필요 없다. 끝까지 정정당당하게 승부를 해서 선수들에게 어떤 수식어를 붙여도 부족할 것 같은데 시즌 내내 원 팀으로 고생해준 선수들에게 찬사를 보내고 싶다.

    보이지 않는 힘은 선수들끼리 보여준 응집력이다. 서로 부족한 부분 채워주려 했고, 어려운 상황에서 도와주려 했던 게 크게 작용했다.

    누구 하나 꼽을 수 없다. 준플레이오프부터 시작해 8승? 했는데 모두 잘했고 공로를 치하하고 싶다.

    올 시즌 돌아보면 시행 착오도 많았지만 선수들과 많은 준비를 했다. 다들 힘들었지만 팬 분들이 야구장에 많이 오셔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큰 힘이 됐다. 에너지를 많이 얻어서 시즌 막바지 순위 싸움까지 끝날 때까지 하나가 돼서 잘했던 것 같다.

    용병술? 전혀 그런 건 없다. 선수들과 생각 일치했던 것이 지금까지 잘 싸워왔던 원동력이었다.

    경기 후 라커룸에서 1년 동안 고생한 선수들 다같이 축하해주고 있다. 젊은 선수들 몇몇 울었는데 이정후가 웃으면서 토닥였고 현장 최고참 이용규가 다독여줘서 웃으면서 마무리했다.

    일단 잠시 야구 생각을 하지 않고 싶다. 선수들과 모든 걸 쏟아냈고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천천히 냉정하게 내년 준비하도록 하겠다.

    포스트 시즌 하면서 선수들 정말 투지 넘치게 매 경기 좋은 승부를 했는데 거기엔 팬들의 응원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