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야구

    '숙취 운전' NC 김기환, 구단에서 방출

    NC 외야수 김기환이 음주 운전이 적발돼 방출을 당했다. 사진은 경찰의 음주 단속 모습. NC 외야수 김기환이 음주 운전이 적발돼 방출을 당했다. 사진은 경찰의 음주 단속 모습. 
    프로야구 NC 외야수 김기환(27)이 숙취 운전으로 방출됐다.

    NC는 6일 "술 마신 다음 날 운전하다가 음주 운전 판정을 받은 외야수 김기환을 방출했다"고 밝혔다. 김기환은 지난달 23일 오후 자택에서 홀로 술을 마신 뒤 다음 날 오전 접촉 사고를 냈는데 음주 운전이 적발됐다.

    당시 김기환은 경찰이 진행한 음주 측정에서 숙취 의심 판정이 나왔다. 김기환은 채혈 검사를 요청했고, 지난 1일 음주 판정(혈중알코올농도 0.041%)이 나왔다.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에 김기환은 2일 구단에 이 사실을 알렸고, NC도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신고했다. NC는 추가 확인을 거친 뒤 음주 운전에 대해 엄격해진 사회 인식을 반영해 김기환의 퇴단을 결정했다.

    김기환은 2015년 삼성 지명을 받아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20년 NC에서 데뷔해 3년 통산 타율 2할1푼6리 3홈런 19타점 29도루를 기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