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북교육청, 코로나19 지원금 1인당 전국 두번째 多

뉴스듣기


대구

    경북교육청, 코로나19 지원금 1인당 전국 두번째 多

    뉴스듣기
    이태규 의원실 제공이태규 의원실 제공
    전국 시·도교육청이 코로나19 재난지원금 명목으로 수 천억원을 뿌린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이태규 의원(국민의힘)이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부터 2022년 6월까지 서울과 전북을 제외한 각 시·도교육청이 코로나19 재난지원금 명목으로 약 6112억 원의 현금을 뿌린 것으로 확인됐다.
       
    17개 시·도교육청은 각각 교육재난지원금과 교육회복지원금 등 다양한 명칭으로  유치원생과 초·중·고·특수학교 학생 약 577만 명에게 지역별로 5만 원에서 최대 30만 원까지 지급했다.
       
    부산시교육청은 2020년과 2021년 2번에 걸쳐 각각 10만 원씩 약 65만 명에게 총 650억 원을 지급했고, 인천도 2020년에 교육재난지원금 10만3천 원, 2021년에는 교육회복지원금 10만 원씩 약 65만 명에게 총 660억 원을 지급했다.
       
    경북교육청은 1인당 30만원씩 지급해 제주교육청에 이어 두번째로 많았다.
       
    지급 방법은 대부분 현금과 지역화폐로 지급했는데, 대구만 유일하게 농산물꾸러미로 약 3만 원의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했다.
       
    이미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자녀들까지 포함한 코로나 극복 지원금을 지급한 상황이고, 정작 교육청의 학교시설개선에 필요한 예산이 부족하다는 주장과도 정면 배치된다.
       
    이태규 의원은 "각 시·도교육청이 교육과정 운영과 상관없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현금지원은 교육감들의 교육 포퓰리즘 성격이 짙고, 학생지원이 필요하다면 저소득층가구를 대상으로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