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이준석, 가처분 기각에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 가겠다"

    뉴스듣기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6일 정진석 비대위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기각한 것과 관련해 "앞으로 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가처분 결과가 나온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금까지 두 번의 선거에서 이겨놓고 무엇을 위해 싸워야 하는지 때로는 허탈했지만 사명감을 가지고 덩어리진 권력에 맞서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의기 있는 훌륭한 변호사들과 법리를 가지고 외롭게 그들과 다퉜다"며 "그동안 선례도 적고 복잡한 이해관계 속에 얽힌 정당에 관한 가처분 재판을 맡아 오신 황정수 재판장님 이하 서울남부지방법원 민사51부 재판부에 감사하다"고 했다.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이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의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국민의힘과 정진석 비대위원장 및 비대위원 6명을 상대로 낸 3~5차 가처분 신청 사건을 모두 각하·기각했다.
     
    한편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안을 심의한다. 윤리위는 이 전 대표가 '양두구육', '신군부' 등의 표현으로 당의 위신을 훼손하는 행위를 했다며 징계를 개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