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처분 각하' 국민의힘 기사회생 "법원 현명한 판단"

뉴스듣기


국회/정당

    '가처분 각하' 국민의힘 기사회생 "법원 현명한 판단"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지도체제 불확실성 해소…정진석 "尹정부 성공 튼실하게 뒷받침"
    양금희 수석대변인 "사필귀정…위기의 민생 구하기 위해 정부와 분골쇄신"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원장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기각과 관련해 입장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원장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기각과 관련해 입장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의 직무집행을 정지해달라고 법원에 제기한 가처분 신청이 6일 기각되자 정 비대위원장이 "법원의 판단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남부지법의 가처분 기각 판단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분란으로 인해 국민 여러분, 당원동지 여러분께 오랜 기간 심려를 끼쳐드렸다. 집권 여당이 안정적인 지도체제를 확립하고 윤석열 정부 성공을 튼실하게 뒷받침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 전 대표에게 전할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이 전 대표에 대해서는 늘 그래왔듯 논평하지 않는다"고 했다.

    차기 전당대회 시기 시점에 대해서는 "법원 판단이 내려졌기 때문에 전당대회까지 제가 당을 이끌게 됐다"며 "비대위원들과 소속 의원들, 여러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경청해서 하나하나 당내 정치 일정을 처리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당으로서는 지도체제가 안정됐다는 점에서 잘된 일"이라며 "법적 대응은 이준석 전 대표가 하면 따라서 대응할 것인데, 더 이상 이 전 대표가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국민을 위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 사필귀정"이라며 "이제 비상대책위원회는 당의 혼란을 수습하고,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견인하는 집권여당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하는데 전념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금 민생은 비상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다시 신발 끈을 동여매고, 다시 하나된 힘으로 민생만 바라보고 달리겠다"며 "위기의 민생을 구하기 위해 윤석열 정부와 함께 분골쇄신하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