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쾌합니다"…문 정부 포상 '손목시계'에 쏟아진 민원

뉴스듣기


사회 일반

    "불쾌합니다"…문 정부 포상 '손목시계'에 쏟아진 민원

    뉴스듣기

    상으로 받은 시계 불량품 민원 많아…가격도 천차만별

    연합뉴스연합뉴스
    정부가 포상으로 지급하는 손목시계의 품질이 일부 떨어져 불만을 사는 경우가 잦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이 행정안전부에서 제출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부상품 손목시계 품질'과 관련한 민원 사례가 문재인 정부때인 2018~2020년 국민신문고에 잇따라 제기됐다.

    전직 공무원인  A씨는 2년 전 퇴직 때 근정훈장과 함께 '대통령 시계'를 부상으로 받았다. 하지만 한 달 만에 시계 작동이 멈춰 불쾌했다. 

    A씨는 2020년 10월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했다. 그는 "근정훈장 포상 기념 시계가 불량이다. 주변에서 같은 사례가 많다"며 "제대로 된 시계를 제작하길 바란다"고 썼다.

    국민신문고에는 처음 착용해본 뒤 보관만 했는데 자판이 떨어져 있다(2020년 5월)든지, 시침·분침이 서로 가로막아 작동하지 않는다(2019년 12월)는 내용도 접수됐다.

    '국무총리 시계'에 대해서도 "시계 눈금이 떨어졌다"는 등의 불만이 있었다.  한 민원인은 "부실한 기념 선물은 주지 않은 것보다 못하다"고 지적했다.
     
    정부포상(훈·포장, 표창 등) 부상품 손목시계 금액은 지난해 기준 3만5000원으로 수량은 3만2455개였다.

    정 의원은 "대한민국은 경제·문화강국"이라며 "그런 대한민국 정부에서 부상으로 준 시계가 초침·분침이 안가고, 시간도 안 맞고 하면 이건 정말 망신"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행안부에 따르면 올해 정부 시계구입 예산은 10억원가량으로 내년엔 품질이 더 개선된 시계를 사기 위해 필요한 예산을 올해보다 3500만원 이상 늘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부 부처마다 장관(급) 표창 부상품용 손목시계 가격도 달랐다. 교육부 운영지원과가 산 손목시계 가격은 개당 2만2천원이었다.

    하지만 국가정보원이 구매한 시계는 개당 4만~10만원으로 최대 4.5배 차이가 났다.  국방부 병영정책과 구매 시계는 개당 3만원이다.
     
    같은 행안부 안에서도 부서마다 구매 가격이 차이 나기도 했다. 행안부 지구촌새마을과는 손목시계를 개당 3만원에 구매했는데 사회재난대응정책과는 개당 6만6천원에 샀다.

    또 인사기획관은 3만3천원, 자치행정과는 3만7천원, 재난대응훈련과는 6만3천원짜리 시계를 샀다.

    이에 대해 행안부는 부처·부서별로 디자인과 세부 사양 등이 다른 데다 손목시계를 필요한 수량 만큼 (소량 또는 다량) 구매해 단가 차이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정부에서 부상으로 지급하는 시계가 어떤 건 비싸고 어떤 건 저렴한 데 차별이 없어야 한다"면서 "행안부에서 통일적으로 사서 지급하는 게 적절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