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한동훈 미행 혐의' 시민언론 더탐사 수사

뉴스듣기


사건/사고

    [단독]'한동훈 미행 혐의' 시민언론 더탐사 수사

    뉴스듣기

    경찰, 한동훈 장관 퇴근길 미행 사건 수사
    시민언론 더탐사 소속 기자 특정

    한동훈 법무부 장관. 류영주 기자한동훈 법무부 장관. 류영주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퇴근길을 미행한 혐의로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더탐사) 소속 기자가 경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한 장관을 미행한 혐의로 더탐사 소속 기자를 특정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더탐사는 열린공감TV 출신 인물들이 개설한 유튜브 채널이다. 열린공감TV는 윤석열 대통령 X파일과 김건희 여사에 대한 각종 논란 등을 방송해왔다.

    이들은 최근 약 1개월에 걸쳐 한 장관 퇴근길을 자동차로 미행하고, 한 장관 아파트 입구를 맴도는 등의 혐의를 받는다. 이러한 미행을 감지한 법무부 수행 직원의 신고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 관계자는 "9월 28일 피해자로부터 고소장(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을 접수해 수사 중"이라며 "차량 동승자 인원 등도 파악해야 하기 때문에 몇 명인지 확정하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현행 스토킹범죄 처벌법에 따르면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여 정당한 이유 없이 상대방에게 반복적으로 접근하거나 따라다님으로써 불안감·공포심을 일으키는 행위'를 할 경우 3년 이하 징역형이나 3천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더탐사 측은 입장문을 통해 "최근 한동훈 장관 관련 제보를 받고 한 장관에 대해 취재 중이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