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경호 "경제 위기 재현 가능성? '매우 매우' 낮아"

뉴스듣기


경제 일반

    추경호 "경제 위기 재현 가능성? '매우 매우' 낮아"

    뉴스듣기

    추경호, ADB 연차총회서 각국 경제 상황 인식 공유
    "한국, 외환보유고 많고 경상수지도 괜찮아…中 저성장 유의해야"
    "美 금리 인상 상황, 장기간 갈 수 없을 것"

    기획재정부 제공기획재정부 제공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외부에서는 한국에서) 경제 위기가 재연될 가능성은 '매우 매우' 낮게 보고 있다"고 30일 말했다.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 중인 추 부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경제 지표가 악화되고 있다는 지적에 이처럼 말했다.

    추 부총리는 미국 로버트 캐프로스 아시아·태평양 지역 담당 재무차관보, ADB 아사카와 마사츠구 총재와 필리핀 벤자민 디오크노 재무장관, 일본은행 구로다 하루히코 총재 등과 만나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이 "(외환위기 당시와) 지금은 양상이 다르고 상황도 다르다. 각 국가가 보유하고 있는 대응 능력도 그때와 많이 다르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추 부총리는 "우리나라는 엄청난 외환 보유고가 있고, 큰 틀에서 경상수지도 대체적으로 괜찮다"며 "지금은 미국이 금리 인상으로 나타나는 부분이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일부 자본의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으나 기본적으로 위기 상황의 재연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는 것이 공통적인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중국의 외환보유고가 세계 1위인데 경제 규모 대비로는 GDP의 18% 수준"이라며 "한국은 경제 규모의 25%를 외환보유고로 갖고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금리인상 기조에 대해서도 "이런 금리인상이 장기간 갈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경제와 금리가 반응하며 정책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일정 기간이 되면 다시 정상적인 수준으로 조절이 일어난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히려 외환위기가 재연된다는 쪽에 포커싱하기보다 중국의 저성장으로 올 수 있는 영향에 유의하는 것이 맞는 것 아니냐는 류의 이야기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최근 미국과 중국의 자국 우선주의 기조에 대해서는 "세계가 긴장이 있을 때 누구하고 가야겠느냐, 하면 역시 우리는 미국과 아주 강한 외교관계"라면서도 "그 속에서 중국과의 여러 외교 관계를 봐 가면서 실리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