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샌디에이고 김하성, 3G 연속 안타…팀은 만루포 맞고 5연승 마감

뉴스듣기


해외야구

    샌디에이고 김하성, 3G 연속 안타…팀은 만루포 맞고 5연승 마감

    뉴스듣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연합뉴스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연합뉴스샌디에이고 내야수 김하성(27)이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지만, 팀의 역전패는 막지 못했다. 
     
    김하성은 23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홈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냈고, 시즌 타율은 2할5푼(476타수 119안타)을 유지했다.
     
    1 대 0으로 앞선 2회말 첫 타석부터 안타를 뽑아냈다. 1사 1루에서 타석에 오른 김하성은 상대 선발 잭 플래허티의 초구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날렸다. 
     
    김하성의 안타는 추가 득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2루에 진루한 조시 벨이 후속 루이스 캄푸사노의 안타 때 홈을 밟았고, 샌디에이고는 2점 차 리드를 만들었다. 
     
    하지만 김하성은 4회와 6회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팀이 4 대 5로 뒤진 8회말 마지막 타석에서는 뜬공으로 물러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최근 5연승을 달리던 샌디에이고는 결국 세인트루이스에 4 대 5로 지며 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3 대 1로 앞선 7회초 브랜던 도노반에게 만루 홈런을 맞고 역전을 허용했다. 8회말 매니 마차도의 솔로포로 1점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