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민정 "모든 사건 김건희로 귀결…움직이면 다 사고"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고민정 "모든 사건 김건희로 귀결…움직이면 다 사고"

    뉴스듣기
    핵심요약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 회의 개최…김 여사 성토
    "2부속실 설치는 여사가 국정에 개입하지 않게 하는 장벽"
    박홍근 "대통령실과 관련한 국민 의혹 발본색원 하겠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은 14일 "(대통령실과 관련된) 모든 사건들이 김건희 여사로 다 귀결되고 있다"라며 김 여사를 정조준했다.

    고 최고위원은 이날 열린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 1차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며 "여러 진상규명을 면밀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를 버리고 용산으로 갔는데 더 깊은 구중궁궐에 들어간 듯하다"면서 "추석밥상에서 가장 많이 나온 이야기는 대통령 걱정"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고 최고위원은 대통령실과 김 여사에 관한 여러 의혹을 나열한 뒤 "2부속실을 설치하라는 얘기를 백번이고 천번이고 계속해서 드려왔는데, 이것은 여사를 잘 보좌하기 위한 기구가 아니라 여사가 대통령의 국정에 개입하지 않게 하기 위한 장벽을 하나 만드는 일이기도 하다"라고 주장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이어 "과연 부속실의 예산이 대통령과 영부인에 얼마만큼 나눠져서 구분돼 쓰여지는지 조차도 알 수 없다"면서 "그런 속내가 있어서 일부러 2부속실을 안 만드는지는 모르겠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지금 계속되고 있는 이런 사고들이 김건희 여사를 중심으로 벌어지고 있다"면서 "'움직이면 다 사고다'라는 말까지도 나올 정도"라고 김 여사를 비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박홍근 원내대표도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로 민생경제에 주름이 깊어지는데 윤석열 정권은 대책은 고사하고 온갖 대통령실 의혹으로 절망을 안겨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대통령실과 관련한 국민 의혹을 발본색원 하겠다"면서 "진상규명단은 의혹을 묶어 국정조사를 추진하고 상임위의 전문성을 살려 국정감사에서도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