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도 구속?" "안정권 억울"…엇갈린 보수 유튜버들[이슈시개]

뉴스듣기


사회 일반

    "나도 구속?" "안정권 억울"…엇갈린 보수 유튜버들[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극우 유튜버로 알려진 안정권(43)씨가 구속되자 일부 보수 성향 유튜버들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모욕 혐의로 구속된 건 과하다는 것입니다. 구독자 65만명을 보유한 언론인 출신 유튜버 성창경씨는 방송에서 영장을 발부한 판사의 출신과 학력 등을 밝히며 "영장전담판사를 김명수(대법원장)가 자기에게 코드가 맞는 사람을 앉혀놓고 있어서 이런 조치가 내려지는 것 아닌가"라며 안 씨가 억울하게 구속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왼쪽부터 차명진, 변희재, 성창경. 연합뉴스왼쪽부터 차명진, 변희재, 성창경. 연합뉴스
    극우 유튜버로 알려진 안정권(43)씨가 구속되자 일부 보수성향 유튜버들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 모욕 혐의로 구속된 것이 과하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안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전 "전직 대통령(문재인 전 대통령)으로서 현 정부와 협치해달라는 취지의 집회였다"고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5일 인천지검은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모욕한 혐의 등을 받는 안씨를 구속했다. 인천지법 김현덕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대해 세월호 유가족 막말 논란을 빚은 바 있는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전 의원 차명진(유튜브 구독자 10만명)씨는 안씨가 모욕 혐의로 구속된 것을 비판하면서 "나도 구속당할지 모르겠다. 나도 (재판이) 인천지법"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씨의 (집회) 취지 설명은 센스가 없다. '문재인을 처단하라'는 사회적 분위기를 위해 시위했다고 해야지. 현 정부와 협치는 개뿔"이라며 "안정권이 용기는 있는데 정확하게 상황을 꿰뚫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차씨는 또 "욕설이 도주인멸 위험으로 구속할 근거가 되나. 모욕은 형사법상 존재할 수 없는 죄로 미국은 모욕(죄)가 없다"며 "법원이야 원래 좌X들이 장악하고 있다. 좌파들 눈치 봐서 그러나, 이준석 눈치 봐서 그러나. 저는 (안씨 구속이) 공감이 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모욕한 혐의를 받는 극우 성향 유튜버 안정권씨가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모욕한 혐의를 받는 극우 성향 유튜버 안정권씨가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소 안씨를 비판해온 변희재씨는 '투쟁의 방식에 있어서 욕설이 부각됐다'는 안씨의 발언에 대해 "안정권 방송 본 사람이면 푸하하 웃을 것이다. 지금까지 (안정권) 방송의 핵심이 욕설"이라고 말했다.

    안씨가 문 전 대통령에게 현 정부와 협치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선 "협치하라고 양산가서 쌍욕하고 집회했다는 것인가. (문 전 대통령을) 구속하고 사형시키라며. 그게 협치인가"라며 "협치를 주장하려면 윤석열 대통령 집에 가서 얘기해야지. 대통령 그만 두고 나간 사람한테 가서 '우리 윤석열 대통령과 협치하세요' 이것 때문에 양산갔다니"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하는 유튜버 안정권씨. 유튜브 캡처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하는 유튜버 안정권씨. 유튜브 캡처
    언론인 출신 성창경(유튜브 구독자 65만명)씨는 안씨를 적극 대변했다. 성씨는 "모욕 등의 혐의로 구속되는 사례는 희박하다"며 "그럼에도 안씨를 구속했다는 것은 검찰·법원의 수사·영장발부가 석연치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판사는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는데 (안씨가) 취임식에 초청 받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 그리고 안씨는 고발 후 욕설을 하지 않았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는 것 자체가 형평성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성씨는 유튜브 방송에서 영장을 발부한 판사의 출신과 학력 등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영장전담판사를 김명수(대법원장)가 자기에게 코드가 맞는 사람을 앉혀놓고 있어서 이런 조치가 내려지는 것 아닌가"라며 "안씨를 포함해 다수의 사람들이 억울하게 구속을 당한다"고 주장했다.

    친누나 대통령실 채용 논란을 빚기도 한 안씨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비방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