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방해하지마" 1살 아들 펄펄 끓는 차량에 방치한 父

뉴스듣기


국제일반

    "방해하지마" 1살 아들 펄펄 끓는 차량에 방치한 父

    • 2022-09-05 17:13
    뉴스듣기

    살인·아동학대 혐의 등으로 기소돼


    미국에서 한살배기 아들을 뜨거운 차량에 방치해 숨지게 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4일(이하 현지시간) 미 CNN방송, 영국 인디펜던트지 등이 보도했다.

    오하이오주(州) 뉴필라델피아에 사는 19세 남성은 1일 '집에서 쉴 때 방해받고 싶지 않았다'는 이유로 아들을 차량에 두고 내렸다.

    약 5시간이 지난 후 차로 돌아간 남성은 아이가 반응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아이는 이미 숨진 뒤였다.

    뉴필라델피아 경찰은 사고 당시 기온이 섭씨 약 26.7도였다면서, 차 안의 온도는 54도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마이클 굿윈 뉴필라델피아시 경찰서장은 성명을 통해 "초기 조사 과정에서 수사관들은 숨진 아이의 아버지 진술에 일관성이 없다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남성이 자신이 진술이 거짓이라는 증거가 나오자 고의로 아들을 차량에 둔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남성이 이날 오전 8시 30분에 아이와 아파트를 떠나는 영상을 입수했다. 남성은 오후 1시 50분이 넘어서야 다시 영상에 등장했다. 그 사이 아이가 차량에 홀로 남아 있던 것으로 추정된다.
    남성은 살인, 아동학대,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기소돼 구치소에 수감됐다.

    최근 미국에서는 과열된 차량에 방치된 어린이가 숨지는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

    새너제이 주립대학에서 기상학을 연구하는 얀 널 박사에 따르면 미국에서 1998년 이후 어린이 929명이 차량에서 열사병으로 사망했다. 이 중 53%는 보호자가 아이가 차에 타고 있다는 사실을 깜박 잊는 바람에 사고가 발생했다.

    미 국가안전위원회에 따르면 2018~2019년에 어린이 53명이 차량에 방치돼 숨졌고, 올해는 현재까지 22명이 사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