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일문일답]데뷔 6주 활동 마친 ATBO "앞으로 평생 보트하실거죠?"

가요

    [일문일답]데뷔 6주 활동 마친 ATBO "앞으로 평생 보트하실거죠?"

    핵심요약

    IST엔터테인먼트의 7인조 신인 보이그룹
    올해 7월 '모노크롬'(컬러)으로 데뷔
    "받은 사랑보다 더 많은 사랑을 드릴 수 있는 ATBO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올해 7월 27일 데뷔한 7인조 보이그룹 ATBO. IST엔터테인먼트 제공올해 7월 27일 데뷔한 7인조 보이그룹 ATBO. IST엔터테인먼트 제공IST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그룹 ATBO(에이티비오)가 데뷔 앨범 활동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ATBO는 오는 4일까지 예정한 방송 일정을 마지막으로 올해 7월 발매한 데뷔 앨범 '더 비기닝: 개화'(The Beginning: 開花)와 타이틀곡 '모노크롬'(컬러)의 공식 활동을 마무리한다. 이들은 6주 동안 각종 음악방송을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이어왔다.

    오준석-류준민-배현준-석락원-정승환-김연규-원빈 7인조로 이루어진 ATBO는 데뷔 전 서바이벌 프로그램 '디 오리진'을 통해 데뷔조를 구성했다. '모노크롬'(컬러)은 데뷔 14일 만에 SBS M 음악 프로그램 '더 쇼'에서 1위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다음은 ATBO가 2일 소속사를 통해 공개한 일문일답.

    ATBO의 데뷔곡은 '모노크롬'이다. 이들은 6주 동안 데뷔 앨범 활동을 이어왔다. IST엔터테인먼트 제공ATBO의 데뷔곡은 '모노크롬'이다. 이들은 6주 동안 데뷔 앨범 활동을 이어왔다. IST엔터테인먼트 제공Q. 데뷔앨범 '더 비기닝 : 개화' 활동을 마친 소감은.

    오준석 : 우선 데뷔 앨범으로 멋지게 활동할 수 있도록 힘써주신 모든 관계자분들, 회사 스태프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다 같이 파이팅하며 건강하게 활동 마친 우리 ATBO 멤버들에게도 고생 많았다고 얘기해주고 싶다.

    류준민 : 데뷔 쇼케이스를 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활동이 끝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꿈꿔왔던 데뷔인 만큼 활동 기간 동안 너무 행복했고 무엇보다 우리 보트분들을 가까운 곳에서 많이 만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 사실 모든 게 처음이라 미숙한 부분도 많았지만, 이런 부분을 앞으로 보여드릴 앨범을 통해 더 채워 나가야 하는 게 우리 ATBO의 숙제인 것 같다.

    마지막으로 데뷔를 위해 힘써주신 모든 스태프 여러분과 방송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 전해드리고 싶고, 활동하며 더 애틋해진 우리 멤버들에게도 너무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Q. 이번 '모노크롬(컬러)' 활동 중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석락원 : 뮤직비디오 속 개인 컷에 파쿠르 팀인 'GFPF'분들께서 참여해 주셨는데, 파쿠르를 하는 것을 인생에서 처음으로 직접 보게 되어 너무 신기하고 멋있다고 느꼈다.

    원빈 : 음악 방송 사전녹화를 해본 경험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이른 시간부터 현장에 와 주신 보트분들의 함성 소리를 무대 위에서 들었을 때 너무 짜릿했고 큰 힘을 얻었다. 그 기억이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다. 이후로도 음악방송을 할 때마다 보트(공식 팬덤) 분들의 목소리가 점점 커져서 너무 감사했다. 앞으로 평보(평생 보트) 하실 거죠~?

    IST엔터테인먼트 제공IST엔터테인먼트 제공Q.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 혹은 무대가 있다면 어떤 것일까.

    배현준 : '모노크롬'(컬러) 무대에서 강렬한 랩과 안무를 동시에 보여드렸는데, 나중에 ATBO 단독 콘서트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지금보다 더 발전된 멋진 랩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

    김연규 : 4개월 뒤면 성인이 되는 만큼, 더 성장하고 멋있어져서 '섹시' 콘셉트까지 가능한 ATBO 연규의 모습들을 꼭 보여드리고 싶다. 무엇보다도 ATBO라는, ATBO만의 장르를 만들어 개척해 나가고 싶다.

    Q. '모노크롬'(컬러) 활동을 사랑해주신 팬분들에게 전하고 싶은 한 마디 부탁드린다.

    오준석 : 이렇게 ATBO로 데뷔를 하고 행복한 활동을 할 수 있었던 건 다 보트들 덕분이다. 받은 사랑보다 더 많은 사랑을 드릴 수 있는 ATBO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정승환 : ATBO의 첫 활동 '모노크롬'(컬러)을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우리 보트분들 덕분에 흑백이었던 우리의 꿈을 다채롭게 펼칠 수 있었던 것 같다.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ATBO가 펼쳐 나갈 다채로운 모습들을 기대해 주시고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