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북핵‧공급망‧국제문제' 3국 공조 강화키로

뉴스듣기


대통령실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북핵‧공급망‧국제문제' 3국 공조 강화키로

    뉴스듣기
    핵심요약

    새 정부 출범 후 첫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개최
    북핵문제, 첨단기술 및 공급망 협력, 국제문제 관련 협의 등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1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미 인도·태평양사령부에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1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미 인도·태평양사령부에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새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개국 안보실장이 한 자리에 모여 북핵, 공급망 재편, 국제 문제 등에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통령실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에 대해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제이크 설리반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및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함께 지난 1일 미국 하와이에서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개최된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에서 3국 안보실장들은 북핵문제와 첨단기술 및 공급망 협력, 주요 지역 및 국제적 문제에 관해 폭넓은 협의를 했다"며 "한반도와 역내 평화 안정에 기여하기 위한 3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에 앞서 김 실장은 지난달 31일엔 한미, 한일 등 양자 안보실장 회담을 각각 진행했다.
     
    대통령실은 "한미 안보실장 회담에서 김 실장은 북한문제 관련해 우리 정부의 담대한 구상에 관해 설명하고 이를 실행시켜 나가기 위한 한미 간 협력 방안에 관해 협의했다"며 "최근 미국에서 제정된 인플레이션감축법 및 반도체과학법 관련 우리 업계의 우려를 전달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미국 NSC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1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미 인도·태평양사령부에서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1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미 인도·태평양사령부에서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한일 안보실장 회의에 대해선 "북한 문제를 포함한 지역·국제 안보 현안에 대해 양측은 의견을 교환했다"며 "김 실장은 우리 정부의 '담대한 구상'에 관해 설명하고 일본의 협조를 당부했고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양국 간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과 우리 측 대표단은 지난달 31일 저녁 존 아퀼리노 미국 인태사령관이 주최하는 한미일 3국 대표단 환영 리셉션에 참석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