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계속되는 권성동 사퇴 요구 "비대위 무효…새 원내대표 뽑아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계속되는 권성동 사퇴 요구 "비대위 무효…새 원내대표 뽑아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권성동, 새 비대위 구성까지만 원내대표 직무 입장에도
    당내 즉각 퇴진 요구, 安 "직무대행 체제로 돌아가야"
    당헌당규 개정 열쇠 전국위의장 서병수 "잘못된 결정 반복 안 돼"
    김태흠 충남지사 "사태 수습 뒤에 거취 결정? 후안무치"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9일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가 구성될 때까지 직무를 수행하고 이후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지만, 당내에서는 권 원내대표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차기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새로운 비대위를 구성하자는 주장은 법원의 판결 취지에 맞지 않으며, 법적 다툼의 미로 속으로 들어가는 길이다. 가능하지도 않고 옳지도 않다"며 "권성동 원내대표께서는 스스로 현명하게 판단하셔서 구성원들의 집단지성으로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즉시 여건을 만들어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새로운 원내대표를 뽑아 직무대행 체제로 돌아가야 한다. 어렵고 더디더라도 정도를 걸어야 한다"며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은 선택을 해야 한다. 그것이 국민의 마음을 얻고 당과 윤석열 정부를 살리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현 지도부는 새로운 비대위 구성을 위해서 당헌당규 개정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를 위한 전국위원회 소집부터 불투명한 상황이다.


    5선 중진으로 당 전국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서병수 의원은 이날 오후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집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서 의원은 "처음 지도부가 와해되면서 제가 상임전국위·전국위를 열고 현재 상황이 비상이라고 규정하고 비대위원장 선임을 의결했지만, 법원 판결로 인해 무효화됐다"며 "똑같은 과정을 거쳐 결론을 낸다면 또다른 잘못된 결정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고, 잘못된 결정은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권성동 대표는 억울할 수 있지만, 과정 속에서 실수도 있었고 국민이 볼 때 책임을 원내대표에게 묻고 있으므로 정치인으로서 화답해야 한다"며 "원내대표의 당대표 직무대행 체제로 돌아가야 한다"고 권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수도권에 지역구를 둔 4선의 윤상현 의원, 3선의 유의동 의원, 초선 최재형 의원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를 유지한다는 입장을 철회하고, 당헌당규에 따라 새로운 원내대표를 뽑아 당대표 직무대행의 직을 수행하게 함으로써 하자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치유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국민의힘 소속의 김태흠 충남지사도 페이스북을 통해 "법원 판결도 권 원내대표가 사퇴하지 않고 당을 수습하는 과정이 비상 상황으로 보지 않은 것인데 사태 수습 후에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것은 후안무치하다"며 "원내대표 한 사람만 사퇴하면 되는데, 멀쩡한 당헌·당규 개정이니 헛소리만 하고 계신가"라고 직격하는 등 권 원내대표의 결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끊이지 않고 있다.

    홍준표 대구시장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양측 모두 상식과 순리가 아닌 억지와 집착으로 눈쌀 찌푸려지는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며 "버리면 새로운 세상이 오는데 둘 다 똑같다. 그만들 해라. 둘 다 구질구질하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 등 윤핵관과 이준석 전 대표를 모두 싸잡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