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尹 대통령실·사적채용 의혹'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뉴스듣기


국회/정당

    野, '尹 대통령실·사적채용 의혹'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 169명 전원·무소속 등 175명 서명
    대통령실 이전 비용 누락, 사적 인사 특혜 의혹 등 대상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정부의 집무실 이전 과정에서 제기된 사적 수주 의혹 등을 규명해야 한다며 국회에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했다.
     
    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와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17일 국회 의안과에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관저 관련 의혹 및 사적채용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실 이전과 대통령실 사적채용 의혹 등의 문제에 대해 국민들이 진상 규명을 요구해왔지만 대통령실은 모르쇠로 일관했다"며 "국민적 요구를 받아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실시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고 말했다.
     
    요구서에는 민주당 의원 169명 전원과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 무소속 양정숙, 김홍걸, 윤미향, 민형배, 박완주 의원 등 모두 175명이 서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오영환 원내대변인이 17일 오전 국회 의원과에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관저 관련 의혹 및 사적 채용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오영환 원내대변인이 17일 오전 국회 의원과에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관저 관련 의혹 및 사적 채용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법상 국정조사를 요구하려면 국회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국정조사 특위 위원은 요구서 제출 후 본회의에서 의결되면 국회 교섭단체 간 의석 비율 등을 고려해 편성한다.
     
    오 원내대변인은 조사 사안의 범위에 대해 △용산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안보 재난 대책 공백 △비용 고의 누락·축소 의혹 △대통령 관저 공사 업체 선정 과정에서 사적 인사 특혜 의혹 등이 요구서에 담겼다고 설명했다.
     
    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민의힘은 무조건 대통령실 감싸기로 일관할 게 아니라 국정조사에 흔쾌히 응하면서, 문제가 있다면 차제에 바로잡는 계기로 삼는 게 집권 여당을 위해서도 좋을 것"이라며 여당에 협조를 촉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