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이미지 깨고파" 이제훈의 '리얼한' 모든 것

뉴스듣기


방송

    [현장EN:]"이미지 깨고파" 이제훈의 '리얼한' 모든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시네마틱 다큐멘터리 '어나더 레코드: 이제훈' 온라인 제작발표회

    '어나더 레코드: 이제훈'의 배우 이제훈. seezn 제공'어나더 레코드: 이제훈'의 배우 이제훈. seezn 제공지금 배우 이제훈의 모든 것을 만난다.

    16일 온라인 생중계 된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이제훈'(이하 '어나더 레코드: 이제훈') 제작발표회에는 주인공 이제훈과 윤단비 감독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어나더 레코드: 이제훈'은 배우의 리얼한 모습과 영화적 엉뚱한 상상을 오가는 새로운 형식의 시네마틱 리얼 다큐멘터리다. 수많은 선택이 모여 지금을 이룬 배우 이제훈이 친구와 주변인들을 만나 미처 몰랐던 이야기 속 숨겨진 모습을 알아가는 과정을 담아낸다.

    가지 않은 길, 잊고 있던 꿈, 바라는 미래에 대한 그의 상상이 픽션으로 펼쳐져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자신의 꾸밈 없는 일상을 공개하는 것이 작품마다 변신을 거듭해야 하는 배우 입장에서는 부담일 수도 있을 터. 그러나 이제훈은 오히려 자신의 이미지를 깰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 싶었다. 물론 '남매의 여름밤'으로 공감과 위로를 전한 윤단비 감독에 대한 신뢰도 깊었다.

    그는 "작품을 선택할 때 만들고 싶은 이미지를 깨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하고 싶은 것은 많지만 시도하는 게 쉽지 않아 누군가 이끌어줬으면 했다"면서 "'남매의 여름밤'에서 아이들의 순수한 모습을 보면서 저도 저렇게 꾸밈 없이 하고 싶은 대로 표현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실제 나라는 사람을 끌어내는 것에 대한 걱정은 있지만 자연스러운 내 모습을 감독님이 잘 담아내 주지 않을까 기대했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 제목에 이름이 쓰여 있어 더 떨리고 부담된다. 내가 잘 하고 있는 게 맞는지 걱정도 되지만 나에 대한 이야기를 다 해보고 좋으면 좋은 대로, 별로라면 앞으로 더 배우로서 잘해갈 것이니 귀엽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무엇보다 즉흥적으로 자신의 상상을 구성하고 연출하는 작업이 즐거웠다. 그 과정에서 스스로의 속마음을 보여줄 수 있어 더욱 그랬다.

    이제훈은 "내가 하고 싶다고 해서 그게 제작되기는 쉽지 않은데 내 상상을 구성하고 연출해서 신이 났다. 다른 작품 촬영과 다르게 계획이나 생각 없이 감독님이 하자는 대로 따라갔다"면서 "순간 나오는 리얼한 생각과 감정을 이야기했고, 감독님이 깊숙한 속마음을 끄집어 내줬다. 마음은 후련하고 기분이 좋다"고 회상했다.

    배우 박정민, 이동휘 등 이제훈의 '절친들'도 게스트로 등장한다.

    이제훈은 "내가 너무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내 다큐멘터리에 초대해서 이야기를 나눈다는 것 자체가 마냥 신이 나고 기분 좋았다.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해서 고마웠다. 사전에 전혀 약속된 것 없이 그냥 평소대로 수다를 떨었다. 감독님이 재미있는 부분을 포착해 주셨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배우로서 그가 가질 수밖에 없는 고민들도 한데 녹아 있다.

    이제훈은 "주어진 것에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으로 배우 생활을 이어왔다. 부족함, 아쉬움, 후회도 있다. 그렇지만 과거는 즐거운 추억이고 힘든 상처는 앞으로 살아갈 날들에 있어 자양분이 되니 즐거운 것만 생각하자고 다짐한다. 내가 나중에 더 잘 채울 수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살아가고 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어나더 레코드: 이제훈'의 윤단비 감독. seezn 제공'어나더 레코드: 이제훈'의 윤단비 감독. seezn 제공
    연출을 맡은 윤단비 감독 입장에서도 다큐멘터리 영화는 새로운 도전이었다.

    그는 "이제훈 배우의 이름이 들어가니 잘못하면 배우 얼굴에 먹칠을 할 수도 있어서 부담이 됐지만 이제훈의 다큐멘터리라면 재미있는 작업이 될 것 같았다. 이제훈의 새로운 얼굴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았고, 다큐멘터리로 한 인물을 따라가는 시도를 해보고 싶었다. 내게도 의미 있는 작업일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다큐멘터리는 인물에 대한 공감이 중요하다. 누구나 과거에 대한 후회와 아쉬움이 있지만 그 선택들이 모여 지금의 나를 만들었기에 공감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제훈의 상상이 현실이 되는' 픽션 부분에서는 윤 감독의 지문을 이제훈이 자유롭게 따라갔다. 윤 감독은 이 같은 연출 방법에 대해 "내가 담고 싶은 배우 이제훈의 얼굴을 담는다. 그걸 지문으로 써서 배우가 연기를 하든, 실생활을 보여주든 그대로 표현하는 게 재밌지 않을까 했다. 이제훈이 지금까지 해보지 않은 것들을 픽션에 녹여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어나더 레코드: 이제훈'은 오는 18일 오후 6시 OTT seezn에서 독점 공개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