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법원, '40억 수뢰' 최윤길 보석 허가 "상당한 이유 있다"

뉴스듣기


경인

    법원, '40억 수뢰' 최윤길 보석 허가 "상당한 이유 있다"

    뉴스듣기

    "보증금 5천만원 납입, 증거 인멸 않겠다는 서약서 제출"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연합뉴스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연합뉴스
    성남 대장동의 시작점인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통과시키는 조건으로 화천대유로부터 40억 원을 받기로 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재판을 받던 최윤길(62) 전 성남시의장이 보석으로 풀려난다.

    수원지법 형사11부(신진우 부장판사)는 10일 최 전 의장의 보석신청에 "보석을 허가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며 허가 결정을 내렸다.

    법원은 최 전 의장에게 보증금 5천만원 납입과 법원이 지정하는 일시장소에 출석하고 증거를 인멸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명령했다. 또 주거지 제한·변경 시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허가 없이 출국하지 않을 것을 서약하도록 했다.

    앞서 지난달 최 전 의장은 법원에 보석을 신청했다. 최 전 의장 측은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가 없고, 구속 기간(8월 14일 자정) 등을 고려했다고 신청 이유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형사소송법상 구속기소 시점부터 1심 선고 전까지 구속기간은 최대 6개월이며, 최 전 의장은 올해 2월 15일 구속기소됐다.

    최 전 의장은 2012년 3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성남도개공 설립 조례안을 통과시켜 달라는 청탁을 받고, 조례안 표결 무렵인 다음해 2월 A씨 등 지역 주민 수십여 명을 동원해 조례안 통과 요청 시위를 하도록 조장한 혐의를 받는다.

    또 그는 조례안 의결 과정에서 최초 실시한 전자투표가 의결정족수 미달로 부결되자 '투표 기계가 고장났다'며 허위주장을 해 거수투표 방식으로 재투표를 진행해 조례안을 통과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최 전 의장은 그 대가로 지난해 2월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채용됐고, 성과급 40억 원과 연봉 8400만 원 등을 지급받기로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최 전 의장은 지난해 11월까지 화천대유로부터 급여 등 명목으로 8천여만 원을 수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