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친이준석 박민영, 대통령실로…"李, 자중해야"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경쟁 토론을 통해 선발했던 박민영 대변인이 용산 대통령실로 자리를 옮긴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 체제에서 '나는 국대다' 2기로 선발돼 '친이준석계'로 분류됐던 박 대변인은 10일 페이스북에 "대통령실에서 청년대변인으로 함께 일해보자는 제의를 받았다"고 썼다.

    그러면서 "본래 자리로 돌아가 묵묵히 정부의 성공을 돕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통제 가능한 노력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라는 자신의 과거 발언을 소환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지난해 11월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위원회 청년보좌역을 임명될 당시에 밝혔던 포부를 다시 불러와 "그때와 같은 마음으로 대통령 곁에서 직접 쓴소리하며 국정을 뒷받침해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준석 대표를 향해서는 "가처분이 인용돼도 당정 혼란의 책임으로부터 자유롭기 어려울 것이고 기각된다면 정치적 명분을 완전히 상실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이준석 대표를 아끼는 모든 이들이 이구동성 '자중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지는 이유"라며 "당이 조속히 안정되길 바라며 쓴소리를 통해 안으로부터의 변화를 촉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
    이로써 이 대표 입지는 더 좁아지는 모양새다.

    지도부 가운데서 막판까지 버티던 정미경 최고위원이 최고위원직을 던졌고 김용태 최고위원은 고심 끝에 가처분 신청에 직접 나서지 않겠다고 밝힌 상태.

    차기 대권 잠룡으로 분류되는 오세훈 서울시장도 "선공후사의 마음으로 자중자애할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는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냈다. 이 대표는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오세훈 캠프 핵심 멤버였다.

    다만 이 대표는 자신의 대표직 자동 해임을 저지하기 위한 법적 대응을 이날 중 공식화할 예정이다.

    이 대표 측 핵심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10일 오전 중 서울남부지법에 (가처분 신청을) 접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내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겉으로만 엄포를 내고 실제 사법 절차는 돌입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었으나, 결국 법정 다툼으로 흘러가는 분위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