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반도체법 서명…삼성전자 수혜 예상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바이든 반도체법 서명…삼성전자 수혜 예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반도체 산업발전 위해 366조원 투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반도체법 서명에 앞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반도체법 서명에 앞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반도체 산업육성법'에 서명했다.
     
    백악관은 9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 산업 및 연구·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한 '반도체 산업육성법'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 법은 미국의 반도체 산업 발전과 기술적 우위 유지를 위해 모두 2800억 달러(366조 원)를 투자하는 것이 골자다.
     
    이번 법안의 시행되면 삼성전자 등 미국에 투자한 반도체 기업들이 큰 수혜를 입게 된다.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기업에는 25%의 세액 공제 혜택을 주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손가락보다 작은 반도체가 스마트폰에서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경제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며 "30년 전에는 미국에서 전체 반도체의 30%가 만들어졌지만 현재는 10%도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과 한국, 유럽은 반도체 산업을 유치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의 역사적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돌아왔다"며 관련 산업 육성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미국 정부는 이 법에 따라 미국 내 반도체 시설 건립에 390억 달러를 지원한다. 또 연구 및 노동력 개발 110억 달러, 국방 관련 반도체 제조에 20억 달러를 각각 쏟아 붓는다. 
     
    이와 함께 첨단 분야 연구 프로그램 지출도 크게 확대, 과학 연구 증진 등에 2천억 달러를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