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FBI "北, 미 코로나 백신·연구 겨냥 사이버 작전"

뉴스듣기


통일/북한

    FBI "北, 미 코로나 백신·연구 겨냥 사이버 작전"

    뉴스듣기
    핵심요약

    北, 미 캔자스 병원 랜섬웨어 공격 암호화폐 요구

    연합뉴스연합뉴스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북한을 중국, 러시아, 이란과 함께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는 국가로 꼽았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VOA)이 5일 보도했다.
     
    레이 국장은 4일 미 상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보고서에서 "지난 몇 년 동안 중국과 북한, 러시아가 사이버 작전을 이용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과 연구를 겨냥하는 것을 목격했고, 이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고 밝혔다.
     
    레이 국장은 "사이버 범죄자들이 랜섬웨어(전산망을 마비시켜 돈을 요구하는 수법)를 이용해 병원과 의료센터, 교육기관을 노린 것을 확인했다"며 "이는 네트워크와 시스템의 중단으로 이어져 환자의 생명을 더 큰 위험에 빠뜨렸다"고 지적했다.
     
    레이 국장은 그러면서 러시아의 솔라윈즈 해킹, 중국의 이중기술 습득, 이란의 사이버 상에서의 미국 선거 개입 시도 등을 국가 주도 사이버 공격의 예로 꼽았다. 
     
    레이 국장은 "악의적인 사이버 행위자들과 범죄자들의 활동을 더욱 어렵고 고통스럽게 만들어야 하며, 최대한의 효과를 내기 위해 법 집행과 정보 능력을 통합해 사이버 적들이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미국은 이달 초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북한의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경보를 내린 바 있다. 
     
    리사 모나코 미국 법무부 차관은 지난달 19일 뉴욕 포댐 대학에서 열린 사이버보안 회의에서 미 캔자스 주의 한 병원이 지난해 북한의 랜섬웨어 공격을 받고 암호화폐로 거액을 지급한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