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성한 "北 7차 핵실험, 기존실험+1 아냐"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김성한 "北 7차 핵실험, 기존실험+1 아냐"

    뉴스듣기
    핵심요약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하와이 회담 이후 밝혀
    설리번 "인플레 감축법 집에 돌아가 숙독해보자"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한미일 안보수장들이 북한이 감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7차 핵실험에 대해 강력히 경고했다.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은 1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수장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할 경우 지금까지와는 대응이 확실하게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 대응에 대응 방안과 관련해서는 상당히 구체적으로 논의했다면서도 공개하지는 않았다.
     
    "구체적인 내용이 북한에 어떻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지 우리가 좀 더 심층적으로 생각을 해봐야 하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김 실장은 "북한이 여섯 차례의 핵실험을 했는데 한 차례 더 핵실험을 한 것에 불과하다는 식의 안이한 생각이나 대응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는데 (3국 안보수장들이) 의견을 함께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7차 핵실험은 지금까지 6차례의 핵실험 더하기 1은 아니다"며 "그렇기 때문에 국제사회와 더불어서 한미일 3국이 북한의 7차 핵실험이 분명히 잘못된 선택이었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는 방향으로 같이 협력을 극대화해 나갈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 실장은 이날 3자 회의에서는 최근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으로 한국산 전기차가 미국시장에서 차별받게 된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1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미 인도·태평양사령부에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1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미 인도·태평양사령부에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미국의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회동에서 "우리 모두 집에 돌아가서 IRA에 대해 숙독을 해보자"고 말했다고 김 실장은 전했다.

    특히 설리번 보좌관은 "IRA는 전기차에 국한된 법이라기 보다는 자유주의 국가들 간에 공급망 문제를 어떻게 재정립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전략적 방향성이 담겨져 있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 실장은 따라서 "그런 충분한 확인 작업의 토대 위에서 미국과의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하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3자 회담에서 △북핵 문제 △첨단기술 및 공급망 협력 △주요 지역 및 국제적 문제에 관해 폭넓은 협의를 했다고 소개했다.
     
    대통령실은 "3국은 현 한반도와 국제정세에 관한 평가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공조 방안에 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 서로 수시로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는 긴밀한 협조체제를 더욱 강화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