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야구하는 투수·포수에게 마이크를? 참신했던 美 올스타전

뉴스듣기


해외야구

    야구하는 투수·포수에게 마이크를? 참신했던 美 올스타전

    뉴스듣기
    2022년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승리한 아메리칸리그 올스타. 연합뉴스2022년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승리한 아메리칸리그 올스타. 연합뉴스
    20일(한국시간) 미국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현지 중계방송사는 참신한 발상으로 야구 팬을 즐겁게 했다.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의 6회말 수비 때 투수와 포수 배터리를 이룬 네스터 코르테스와 호세 트레비노(이상 뉴욕 양키스)에게 마이크를 달아 경기 도중 서로 대화할 수 있도록 했다. 그들의 대화 내용은 생중계를 통해 공개됐다.

    그러자 이색적인 상황이 연출됐다. 포수 트레비노는 투수 코르테스에게 수신호로 사인을 낼 필요가 없었다. "어떤 공을 던질거야?"라고 직접 물어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코르테스는 "커터, 바깥쪽"이라고 짧게 답한 뒤 약속대로 공을 던졌다. 내셔널리그 올스타의 선두타자 오스틴 라일리가 제대로 치지 못해 파울 타구를 날리자 트레비노는 "공, 좋아"라고 투수를 격려했다.

    트레비노는 1볼-2스트라이크에서 코르테스에게 "몸쪽 높은 직구? 몸쪽 커터? 네가 정해"라고 물었고 코르테스는 높은 코스로 직구를 던졌다. 이어 코르테스는 "한번 더"라고 포수에게 말했고 결과는 헛스윙 삼진이었다.

    트레비노는 코르테스의 생애 첫 올스타전 삼진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고 "기념으로 공을 보관할까?"라고 물었고 코르테스는 좋다고 답했다. 트레비노는 덕아웃에 있는 동료들을 향해 공을 던졌다.

    나란히 데뷔 후 첫 올스타 무대를 경험한 선수들이나, 생중계를 통해 올스타전을 시청한 팬 모두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 이벤트였다.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의 5회초 공격이 진행될 때는 은퇴 후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 보스턴 레드삭스 출신의 강타자 데이비드 오티즈가 리포터로 나섰다.

    오티즈는 흥겨운 인터뷰로 야구 팬을 즐겁게 했다. 그는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의 더스티 베이커 감독에게 "나를 기용할 생각은 없나요? 큰 거 한방 날릴 수 있는데"라고 묻자 베이커 감독은 웃으며 "우리가 9회까지 지고 있을 경우를 대비해 널 아껴둘게"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이처럼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다양한 아이디어와 선수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탕으로 '미드서머 클래식(Midsummer Classic)'다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여기에는 양대리그를 대표하는 올스타 선수들의 치열한 경쟁심도 큰 몫을 차지했다.

    경기는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의 3대2 승리로 끝났다.

    내셔널리그 올스타는 1회말 무키 베츠의 적시타와 폴 골드슈미트의 솔로홈런으로 2대0 리드를 잡았다.

    아메리칸리그 올스타는 4회초 지안카를로 스탠튼의 투런홈런과 곧바로 터진 바이런 벅스턴의 솔로홈런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결정적인 동점포를 쏘아올린 스탠튼은 데뷔 후 처음으로 올스타전 MVP의 영예를 차지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투수와 타자로 나란히 올스타에 선발된 일본인 스타 오타니 쇼헤이는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의 리드오프로 출전해 1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후반기 첫 등판을 감안해 투수로는 출전하지 않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