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팬 서비스도 1등' KIA 양현종 "제 사인은 다 갖고 계실걸요"

뉴스듣기


야구

    '팬 서비스도 1등' KIA 양현종 "제 사인은 다 갖고 계실걸요"

    뉴스듣기
    KIA 양현종. 연합뉴스KIA 양현종. 연합뉴스
    올스타 팬 투표 최다득표의 영예를 차지한 양현종은 16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2 KBO 리그 올스타전에 앞서 진행된 팬 사인회 행사의 인기스타 중 한 명이었다.

    2022시즌 프로야구 올스타 선수들은 3개 그룹으로 나뉘어 차례로 야구 팬과 만났다. 응원하는 팀 소속선수의 유니폼, 야구공, 배트 등 다양한 물품들을 들고와 선수들에게 내밀었고 양현종을 비롯한 올스타 선수들은 성심성의껏 팬을 대했다.

    KBO 리그의 간판급 선수들을 모두 만날 기회는 흔치 않다. 팬 사인회 참가 기회를 얻은 팬들은 각자가 응원하는 팀의 선수가 아니어도 사인을 받고 싶어했다. 제한된 시간 안에 하나라도 더 받기 위해 분주하게 그라운드를 누볐다.

    양현종을 찾아온 야구 팬 중에서는 소속팀 KIA 타이거즈의 팬 못지 않게 타구단의 팬도 많았다.

    양현종은 곁에 있던 관계자에게 "KIA 팬 분들이 많이 안 오실 거라고 예상했다"는 말을 건넸다.

    그 말의 의미가 궁금했다. 양현종은 "KIA 팬 분들께는 제 사인을 다 받으셨을 것이다. 제 사인 하나씩은 다 갖고 계시지 않을까"라고 말하며 웃었다.

    평소 팬 서비스 정신이 투철하기로 유명한 양현종이니까 할 수 있는 말처럼 들렸다. 양현종은 팬 사인회 행사에 앞서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낸 어린이 팬을 찾아가 다정하게 인사를 건네며 사진 촬영을 하기도 했다.

    삼성 마스코트 블레오가 양현종의 친필 사인을 받았다며 자랑하고 있다. 노컷뉴스삼성 마스코트 블레오가 양현종의 친필 사인을 받았다며 자랑하고 있다. 노컷뉴스
    팬 사인회 행사에서 양현종의 옆 자리에는 롯데 자이언츠의 베테랑 이대호가 앉아 있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이대호의 마지막 올스타전에 야구 팬의 관심이 집중됐다. 사인을 받으려는 줄이 끊이질 않았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양현종은 "(이)대호 형의 사인은 무조건 받아야 한다"며 본인도 줄을 서서 이대호 '선배'의 사인을 받고 싶다는 농담을 건네며 웃었다.

    이대호와의 추억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양현종은 "저 개인적으로는 은퇴를 하시는 게 다행"이라고 답하며 웃은 뒤 "제 공을 너무 잘 치셨다. 여유가 넘치셨다"고 덧붙였다.

    양현종의 팬 서비스는 사인 행사를 마무리한 뒤에도 계속 됐다. 덕아웃을 향해 걸어가다가 3루 익사이팅존에서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팬들에게 다가가 마저 사인을 해주고 자리를 떠났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