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다니엘, '스우파' 관련 경솔 발언…지적하니 "편하게 살아요"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강다니엘, '스우파' 관련 경솔 발언…지적하니 "편하게 살아요"

    뉴스듣기
    가수 강다니엘.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강다니엘.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강다니엘이 엠넷 댄스 서바이벌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등 자신이 MC를 맡은 프로그램과 출연자에 관해 성인지 감수성이 떨어지는 경솔한 발언을 해 비판받고 있다.

    강다니엘은 최근 유니버스의 유료 소통 창구인 '프라이빗 메시지'를 통해 팬들에게 '스우파'와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스트릿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를 언급했다. '스우파'를 시작으로 댄스 크루 간의 서바이벌을 다루는 프로그램 MC를 연달아 맡게 된 그는 '스맨파' 출연진에게 친밀감을 드러냈다.

    강다니엘은 "거짓말 안 하고 다 아는 사람이에요. 진짜 거의 다. 다 그냥 아는 형의 친한 동생 댄서들 이렇고 하니까 ㅋㅋㅋㅋㅋㅋ 저도 씬에서 잔뼈 굵은 사람이라구여 그러니까 엠씨 할 수 있지 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 ㅋㅋㅋㅋ 그리고 진짜 솔직히 말하면 남자들이라 너무 편해요 행복해 기 안 빨려서"라고 썼다.

    이어 "원래 되게 무서웠는데 진짜 '스걸파' 때가 더 무서웠긴 했는데 근데 지금이 더 좋아여 화장도 아이라인 뽝 하신 누님들이신데"라고 보냈다.

    댄서들의 성별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강다니엘은 "성별로 그러다뇨… 할 말을 잃었다. 쓰루할게요(넘어갈게요). 차단쀠링뽀리뽕 슈루룩 잘가 뿅"이라며 지적한 팬들을 '차단'한다는 뉘앙스로 글을 썼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저런 분들은 스탠딩코미디 가면 화내시고 나오시겠다 진짜. 편하게 살아요 우리. 안 그래도 팍팍한 삶인데"라고 보냈다.

    여성들의 춤 대결을 표방하는 '스우파'에는 훅·라치카·홀리뱅·코카N버터·프라우드먼·웨이비·원트·YGX 등 내로라하는 여성 댄스 크루가 출연했다. 서로를 위협하는 경쟁자로서 완성도 높은 무대를 펼치고, 서로의 노고를 가장 잘 아는 사이로서 동료애와 페어플레이 정신을 보여줘 큰 사랑을 받았다.

    여성 댄서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인 만큼, 출연진은 압도적으로 여성이 많았다. 심사위원 역할인 '저지' NCT 태용과 황상훈, 강다니엘만이 출연진 중 남성이었다.

    그러나 특정 성별이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할 때 느껴지는 떨림과 두려움을 표현하는 데 그치지 않고, '기 빨린다' '무섭다' '아이라인 뽝 하신 누님들' 등 성인지 감수성이 떨어지는 발언을 해 강다니엘 스스로 불필요한 논란을 자초했다.

    '스맨파' 출연진에게는 '댄서'라고 하고, '스우파' 출연진에게는 '누님들'이라고 한 것도 부적절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실제 '스우파' 출연진 중 강다니엘보다 나이가 어린 이들도 적지 않았을뿐더러, '댄서'가 아닌 '누님'이라는 호칭은 업계 동료이자 직업인으로서의 존중도 결여된 게 아니냐는 설명이다.

    과거 강다니엘이 보낸 프라이빗 메시지 내용도 계속 발굴되고 있다. 강다니엘은 "어떤 분들은 연기 더해라고 하시고 어떤 분들은 무대해 달라고 하신다면 어차피 입맛대로 맞추기 힘들다면 제가 잘할 수 있는 거 하는 게 맞는 거 아닐까요"라며 "배우로서의 저는 어쩔 수 없는 부캐(부 캐릭터) 느낌이죠? 재밌어요. 분명 재밌고 보람 있는데 아쉽다랄까"라고 밝혔다.

    일부 팬들이 발언 내용에 우려를 표하자, 강다니엘은 "내 연기가 아쉽다 이렇게 들으시는 거 같은데 그런 말이 아니었는데 분야의 의미로 얘기했어요. 그 너무 말조심해야 돼 이러시니까 제가 무슨 죄지은 사람처럼 되는 거 같네요. 제가 겪어보는 일이기에 말했고 분야에 대해서 평가를 한 게 아닙니다"라고 수습했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한 강다니엘은 올해 5월 첫 번째 정규앨범 '더 스토리'(The Story)를 발매했다. 디즈니+의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으로 연기에 처음 도전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