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동남아 마약왕' 베트남서 검거…70억어치 마약 국내 유통[영상]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사건/사고

    '동남아 마약왕' 베트남서 검거…70억어치 마약 국내 유통[영상]

    뉴스듣기
    동남아 3대 마약왕 중 '최상선'…국내 강제송환

    동남아 마약 밀수 '최상선'으로 지목되는 김모(47)씨가 베트남에서 검거돼 국내로 강제송환됐습니다. 그동안 김씨가 국내에 유통한 마약량은 확인된 것만 시가 약 70억원 어치로, 경찰은 3년여 간의 추적 끝에 검거에 성공했습니다.

    동남아 마약 밀수 '최상선' 40대 김모씨 베트남서 검거
    3년여 추적한 경찰, 19일 김씨 국내 강제송환
    국내 판매책 등 공범 20여명, 유통 마약 시가 70억여 원
    '동남아 3대 마약왕' 전원 검거


    이른바 '동남아 3대 마약왕' 중 마지막 피의자 A(47) 씨가 지난 17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검거돼 19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송환되고 있다. A씨는 2018년부터 텔레그램으로 국내 공급책을 통해 구매자들에게 필로폰과 합성 대마 등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왼쪽은 경찰청 인터폴 전재홍 계장. 황진환 기자이른바 '동남아 3대 마약왕' 중 마지막 피의자 A(47) 씨가 지난 17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검거돼 19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송환되고 있다. A씨는 2018년부터 텔레그램으로 국내 공급책을 통해 구매자들에게 필로폰과 합성 대마 등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왼쪽은 경찰청 인터폴 전재홍 계장. 황진환 기자
    동남아 마약 밀수 '최상선'으로 지목되는 김모(47)씨가 베트남에서 검거돼 국내로 강제송환됐다. 그동안 김씨가 국내에 유통한 마약량은 확인된 것만 시가 70억여 원으로, 경찰은 3년여 간의 추적 끝에 검거에 성공했다.

    19일 경찰청은 베트남에서 국내로 마약을 밀수입해 판매하던 피의자 김씨를 이날 오전 국내로 강제송환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2018년부터 텔레그램을 이용, 국내 공급책을 통해 구매자들에게 필로폰과 합성대마 등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경기, 인천, 강원, 부산, 경남 등 전국 13개 수사관서에서 김씨를 마약 유통 혐의로 수배 중이며 특정된 국내 판매책 등 공범만 20여명, 확인된 유통 마약은 시가 70억여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김씨가 검거됨에 따라 관련 수사가 진행되면 정확한 유통 규모가 밝혀지게 될 것"이라며 "실제 규모는 이보다 훨씬 클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경찰청 제공경찰청 제공
    김씨 체포에 따라 경찰청은 이른바 '동남아 3대 마약왕'을 전원 검거했다고 밝혔다. 동남아 3대 마약왕 중 한 명인 '텔레그램 마약왕'이자 닉네임 '전세계'로 불리는 박모씨는 2020년 10월 필리핀에서 검거돼 현지 수감 중이고, 탈북자 출신 마약 총책인 최모씨는 캄보디아에서 검거돼 올해 4월 국내로 강제송환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는 '동남아 3대 마약왕' 중 검거되지 않았던 마지막 피의자"라며 "김씨는 박씨와 최씨에게도 마약을 공급하는 등 동남아 마약밀수의 최상선 총책"이라고 밝혔다.

    김씨에 대한 공조수사는 2019년 6월 인터폴 적색수배서를 발부 받고 베트남 공안과 공조를 개시하면서 시작됐다.

    경찰청은 김씨에 대한 여러 가지 추적 단서를 입수했고 베트남 공안과 협의해 올해 5월 '공동조사팀'을 현지에 파견하기도 했다.

    김씨의 행적을 파악한 경찰청은 이달 16일 '검거지원팀'을 베트남으로 파견했고 베트남 공안부와 협력해 다음 날인 17일 오후 2시경 호치민 소재 피의자 주거지 인근에서 김씨를 합동 검거했다.

    강기택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장은 "베트남 공안부와 지속적인 공조를 통해 동남아 마약밀수 조직의 최상선 총책을 검거한 우수사례"라며 "앞으로도 해외 거점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외국 경찰과 국제공조를 강화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