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하장사의 화려한 부활' 정창조, 7년 만에 장사 감격



스포츠일반

    '천하장사의 화려한 부활' 정창조, 7년 만에 장사 감격

    8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생활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백두장사(140kg이하)에 등극한 정창조(수원특례시청)가 장사 꽃가마를 타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8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생활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백두장사(140kg이하)에 등극한 정창조(수원특례시청)가 장사 꽃가마를 타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2015년 천하장사가 무려 7년 만에 두 번째 황소 트로피를 거머쥐며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정창조(30·수원특례시청)는 8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생활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백두장사(140kg 이하) 결정전에서 백원종(24·울주군청)을 눌렀다. 접전 끝에 3 대 2 승리로 우승을 장식했다.

    생애 첫 백두장사다. 정창조는 2015년 생애 첫 장사 타이틀로 천하장사를 차지하며 혜성처럼 나타났다. 198cm의 큰 키를 앞세운 밀어치기로 모래판을 휩쓸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이후 무관에 머물렀다. 그러다 7년 만에 다시 꽃가마를 탄 것이다.

    우승까지 여정은 쉽지 않았다. 정창조는 16강전에서 박찬주(태안군청)를 2 대 0으로 완파했지만 8강에서 역시 천하장사 출신에 9번 장사에 오른 김진(증평군청)과 접전 끝에 2 대 1로 이겼다. 4강에서 같은 팀 동료 서남근(수원특례시청)을 눌렀지만 결승 상대 백원종이 만만치 않았다.

    정창조는 첫 판에서 백원종에게 들배지기로 기선 제압을 당했다. 둘째 판을 특유의 밀어치기로 만회했지만 백원종이 다시 들배지기로 2 대 1로 앞서갔다.

    하지만 정창조의 뒷심이 빛났다. 4, 5번째 판을 잇따라 잡채기로 따내며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남자부 단체전에서는 김기태 감독이 이끄는 영암군민속씨름단이 결승에서 울주군청을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팀 간 7전 4승제·개인 간 3전 2승제 결승에서 4 대 2로 이겼다. 장영진, 최영원, 곽수훈, 장성우, 허선행, 최정만, 차민수로 구성된 영암군민속씨름단은 지난 3월 장흥 대회까지 올해 단체전 2관왕에 올랐다.

    ◇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경기 결과
    ▲ 백두급(140㎏ 이하)
    백두장사 정창조(수원특례시청)
    2위 백원종(울주군청)
    3위 서남근(수원특례시청)

    ▲ 남자부 단체전
    우승 영암군민속씨름단(전라남도)
    준우승 울주군청(울산광역시)
    3위 영월군청(강원도), 연수구청(인천광역시)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