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9살에 벌써 2관왕' 16강부터 퍼펙트 한라장사



스포츠일반

    '19살에 벌써 2관왕' 16강부터 퍼펙트 한라장사

    김무호가 7일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105㎏ 이하) 결정전에서 한창수를 누르고 우승한 뒤 포효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김무호가 7일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105㎏ 이하) 결정전에서 한창수를 누르고 우승한 뒤 포효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씨름 한라급 신예 김무호(19·울주구청)가 올해 2관왕에 올랐다.

    김무호는 7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생활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105㎏ 이하) 결정전에서 한창수(26·정읍시청)를 눌렀다. 3 대 0 완승으로 꽃가마에 올랐다.

    19살의 나이로 실업 무대를 밟자마자 2번째 황소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김무호는 지난 5월 괴산 대회에서 생애 첫 한라장사에 오른 바 있다.

    결승에서 김무호는 첫 판을 주특기인 들배지기로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기세를 몰아 한창수를 다시 잇따라 들배지기로 눕히며 우승을 확정했다.

    특히 김무호는 16강부터 결승까지 한 판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경기력을 펼쳤다. 16강 이광재(구미시청)를 시작으로 8강과 4강에서 만난 김기환(정읍시청), 박동환(부산갈매기)을 2 대 0 완승으로 눌렀다.

    △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 이하) 결과
    한라장사 김무호(울주군청)
    2위 한창수(정읍시청)
    3위 박동환(부산갈매기)
    4위 이국희(증평군청)
    5위 손충희(울주군청), 황재원(태안군청), 김기환(정읍시청), 남원택(영월군청)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