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야구

    '꼴찌라 얕보지 마라' 한화, 한여름 밤 기적의 역전승

    7일 NC와 홈 경기에서 8회말 역전 결승타를 날린 한화 박상언. 한화7일 NC와 홈 경기에서 8회말 역전 결승타를 날린 한화 박상언. 한화
    3년 연속 프로야구 최하위의 위기에 놓인 한화가 기적과 같은 역전승을 일궈냈다. 역대 2위의 점수 차 역전승 기록을 작성했다.

    한화는 7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NC와 홈 경기에서 12 대 11로 이겼다. 6회초까지 1 대 10으로 뒤졌지만 짜릿한 역전극으로 지긋지긋한 6연패에서 탈출했다.

    9점 차 역전승은 KBO 리그 역대 2위 타이 기록이다. 최다 득점 차 역전승은 2010년 5월 8일 SK(현 SSG)가 두산을 상대로 거둔 10점 차다.

    한화는 역대 2위 점수 차 기록을 13년 만에 다시 썼다. 9점 차 역전승은 2003년 현대가 KIA를 상대로 기록한 게 처음이었고, 2009년 한화가 히어로즈(현 키움)를 9점을 뒤집은 바 있다.

    경기 중반까지만 해도 NC가 5연승을 거두는 듯했다. NC는 1회초 닉 마티니가 선제 적시타를 날리며 선취점을 냈고, 1 대 1이 된 5회는 박민우의 시즌 2호 솔로포로 앞서갔다. 6회초에는 무려 12명이 타석에 들어서며 8점을 뽑는 빅 이닝으로 10 대 1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한화의 연패 탈출 의지는 뜨거웠다. 6회말 곧바로 김태연과 마이크 터크먼의 적시타 등으로 3점을 만회한 한화는 7회말 유로결을 시작으로 6안타, 1볼넷으로 5점을 뽑아내 9 대 10까지 따라붙었다.

    NC도 8회초 노진혁의 희생타로 11 대 9, 2점 차로 달아났다. 그러나 한화의 기세는 식을 줄 몰랐다. 8회말 정은원의 볼넷 뒤 김인환이 상대 필승 우완 김시환을 중월 동점 2점 홈런으로 두들겼다. 여세를 몰아 박상언이 중전 적시타로 기어이 12 대 11 역전을 만들었다.

    8회 2사부터 등판한 강재민이 9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대역전승을 매조졌다. 한화는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렀으나 9위 NC와 승차를 7.5경기로 조금 좁혔다.

    7일 삼성과 원정에서 공수 맹활약으로 승리를 이끈 LG 오지환. 연합뉴스 자료사진7일 삼성과 원정에서 공수 맹활약으로 승리를 이끈 LG 오지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7점 차 역전승을 거둔 LG도 25년 만의 기록을 썼다. 20세기였던 1997년 이후 처음으로 대구 원정을 싹쓸이했다.

    LG는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삼성과 원정에서 11 대 9로 이겼다. 주중 3연전을 쓸어 담은 LG는 4연승을 질주하며 이날 두산에 진 2위 키움을 1.5경기 차로 따라붙었다.

    쌍둥이 군단의 대구 3연전 싹쓸이는 25년 만이다. 지난 1997년 7월 25~27일 당시는 대구시민구장에서 3연승을 거둔 바 있다.

    오지환은 8회 쐐기 3점 홈런을 포함해 3루타까지 2안타 4타점 2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또 유격수로서도 5 대 4로 쫓긴 3회말 강민호의 안타성 타구를 환상적인 점프 캐치로 처리하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1위 SSG는 롯데와 홈 경기에서 8 대 1 낙승을 거두며 키움과 승차를 2.5경기로 벌렸다. 롯데 이대호는 9회초 1점 홈런으로 팀의 영패를 막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