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기하지 않는 것이 우리의 정체성" 1점 차 패배에도 희망 본 롯데 서튼 감독

뉴스듣기


야구

    "포기하지 않는 것이 우리의 정체성" 1점 차 패배에도 희망 본 롯데 서튼 감독

    뉴스듣기
    박세웅 역투. 연합뉴스박세웅 역투. 연합뉴스"정체성이 잘 나타난 경기였다."

    롯데는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경기 전 선수들은 전날 3 대 4 패배를 설욕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전날 선발 등판한 박세웅은 6이닝 3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하지만 3 대 2로 앞선 6회말 수비 과정에서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아웃 카운트 2개를 잡은 뒤 박성한의 땅볼 때 직접 1루 커버에 들어갔지만 이닝을 마치지 못했다. 1루수 정훈이 박세웅에게 토스했으나 박성한의 발이 더 빨랐다. 이어 박세웅은 전의산에게 안타를 맞은 뒤 하재훈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양 팀은 추가 득점 없이 8회까지 3 대 3으로 팽팽하게 맞섰다. 그런데 SSG가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추신수의 끝내기 홈런으로 승부를 갈랐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추신수가 마무리 투수 김원중의 4구째 포크볼을 받아쳐 좌측 담장을 훌쩍 넘겼다.

    투구하는 김원중. 연합뉴스투구하는 김원중. 연합뉴스정규이닝 마지막 수비를 버티지 못한 롯데는 결국 아쉬운 1점 차 패배를 떠안았다. 롯데 래리 서튼 감독은 "박세웅이 전반적으로 좋은 경기를 했지만 실수가 있었다"면서 "마무리 김원중도 좋은 구종을 던졌지만 추신수가 잘쳤다"고 말했다.

    비록 패배했지만 서튼 감독은 긍정적인 요소들을 확인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좋은 야구를 하고 있다 정체성이 잘 나타난 경기였다"면서 "이제는 꾸준히 하며 잘 마무리하는 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수들이 끝까지 투지 있게 싸워주며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게 우리의 정체성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현재 롯데의 순위는 7위. 하위권에 머물며 고전하고 있기 때문에 더 분발해야 한다. 서튼 감독은 선수들에게 "꾸준한 경기력이 나오려면 디테일한 부분을 신경 써야 되고 집중력 발휘해야 한다"면서 "작년보다 디테일한 부분은 나아졌지만 더 성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날 경기에서 수비 실책을 범한 우익수 신용수에게도 따끔한 충고를 남겼다. 신용수는 2회말 박성한이 친 타구의 낙하 지점을 파악하지 못해 2루타를 허용했다. 서튼 감독은 "어제 그 타구는 처리하지 쉽지 않았다"면서도 "야구 선수로서 성공하려면 자신감이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자신감이 있는 선수는 성공을 한다. 자신감도 발전을 할 수 있다"고 격려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