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선발다운 완벽한 피칭" 승리 빼고 다잡은 키움 에이스

뉴스듣기


야구

    "1선발다운 완벽한 피칭" 승리 빼고 다잡은 키움 에이스

    뉴스듣기
    선발 안우진. 키움 히어로즈선발 안우진. 키움 히어로즈비록 승리를 수확하진 못했지만 토종 에이스로서 진가를 입증했다. 키움은 선발 안우진의 활약에 힘입어 9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안우진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과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7⅔이닝 3피안타(1피홈런) 1사사구 9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쳤다. 팀의 4 대 3 역전승에 발판을 마련하며 1선발로서 제 몫을 다했다.
     
    경기 초반부터 최고 구속 158km에 달하는 직구와 함께 변화구를 섞어 던지며 두산 타선을 꽁꽁 묶었다. 3회말까지 안타를 1개만 내주는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하지만 4회말 양석환에게 선제 투런포를 맞고 말았다. 무사 1루에서 3구째에 던진 시속 130km 커브가 양석환의 방망이에 맞고 좌측 담장으로 넘어갔다. 
     
    분위기는 두산 쪽으로 기울었지만 안우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5회부터 7회까지 3이닝 연속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6회말 1사부터는 김대한, 양석환, 김재환, 허경민, 박세혁을 5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는 위력적인 투구를 뽐냈다.
     
    키움은 안우진의 호투에도 8회말까지 1점 차 열세를 뒤집지 못했다. 안우진은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강승호의 뜬공을 유도했지만 1루수 이병규의 포구 실책으로 출루를 허용했다. 이어 호세 페르난데스에게 좌전 안타를 맞으며 1, 2루 위기에 몰리자 이명종과 교체되며 마운드를 떠났다.
     
    하지만 키움은 9회초 마지막 공격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2사 만루에서 이정후의 땅볼 타구가 상대 실책으로 연결되면서 내리 2점을 뽑아냈다. 두산 2루수 강승호의 1루 악송구가 나온 덕분에 승부를 뒤집을 수 있었다. 이어 송성문이 적시타를 터뜨리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선발 안우진. 키움 히어로즈선발 안우진. 키움 히어로즈안우진은 이날 승리를 챙기진 못했지만 팀 승리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키움 홍원기 감독은 경기 후 "안우진이 1선발답게 좋은 피칭을 했다. 홈런을 하나 허용했지만 완벽했다"면서 "포수 이지영과 호흡도 좋았다"고 칭찬했다.
     
    시즌 9승(4패)째에 머문 안우진은 개인 통산 첫 두 자릿수 승수를 쌓을 기회를 놓쳤다. 하지만 그는 "승리를 챙기지 못했지만, 팀이 연승을 이어가서 기쁘다"면서 "이지영 선배가 잘 이끌어줘서 타자와 집중해서 승부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올 시즌 목표에 대해 "부상 없이 선발 로테이션을 잘 소화하는 것이 목표"라며 "남은 경기들도 잘 마친다면 성공적인 전반기 마무리가 될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