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신, 한국의 갑질(gapjil) 잇따라 조명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외신, 한국의 갑질(gapjil) 잇따라 조명

    뉴스듣기
    핵심요약

    CNN "출근 재개하며 '갑질' 귀환"
    뉴욕타임스 갑질 폭행 역사 소개

    CNN캡처CNN 캡처
    우리나라의 갑질 현상에 대한 외신들의 보도가 최근 잇따르고 있다. 코로나19 약화로 출근이 재개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CNN은 4일(현지시간) "한국의 직장인들이 회사로 돌아오면서 직장내 괴롭힘 갑질도 돌아오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사진)
     
    이 매체는 갑질을 'gapjil'로 표기하며 '부하들을 지배하는 권력자'라는 의미를 단 뒤 '특히 한국의 기업과 정치를 지배하는 가문에서 오랜 기간 만연해 온 문제'라고 설명했다.
     
    CNN은 시민단체 '직장갑질119'의 여론조사 결과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된 지난 3월 조사에서는 직장내 괴롭힘을 경험한 비율이 23.5%였지만 지난달 조사에서는 이 수치가 29.6%로 6.1% 포인트 상승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상사의 모욕적 언사에 위협을 느꼈다거나, 한밤중에 술 취한 상사로부터 성희롱을 포함한 문자를 받았다는 갑질 사례들을 소개했다.
     
    이 방송은 여성과 계약직 직원들이 주로 괴롭힘의 대상이 된다며 가사도우미 등 직원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저질렀던 한진그룹 이명희씨 사례도 설명했다.
     
    앞서 뉴욕타임스도 지난달 우리나라의 갑질 문화와 함께 직장인들이 갑질 문제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 자세히 보도했다.
     
    이 매체 역시 갑질을 'gapjil'로 표기하며 권력을 가진 '갑'이 그들을 위해 일하는 '을'을 학대할 때 사용되는 말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한 사람의 사회적 지위가 직업, 직함, 그리고 부에 의해 결정되는 한국의 깊은 계급사회에서 아무도 이 (갑질의) 발톱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대한항공의 땅콩회항사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보복폭행사건, SK가문 최철원씨의 야구방망이 구타사건, 종근당 회장의 운전기사 학대사건 등의 사례를 나열했다.
     
    이 매체는 반복되는 갑질 문제 발생 원인과 그에 대한 한국사회의 반성 및 근절 노력 등도 서술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