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50억 클럽' 의혹 최재경·김수남 지난 1월 서면조사

뉴스듣기


법조

    檢, '50억 클럽' 의혹 최재경·김수남 지난 1월 서면조사

    뉴스듣기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일명 '50억 클럽'과 관련해 최재경 전 민정수석과 김수남 전 검찰총장에 대한 서면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TV는 검찰이 지난 1월 최 전 수석과 김 전 총장에 대한 서면조사를 했다고 4일 보도했다.

    최 전 수석과 김 전 총장은 권순일 대법관, 곽상도 전 의원, 박영수 전 특검,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과 함께 대장동 개발을 주도한 김만배씨의 로비 대상이었다는 의혹이  정치권을 중심으로 제기됐다. 다만 검찰은 두 사람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의 연결고리 등 구체적인 혐의점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만배씨는 최근 공판에서 '50억 클럽'에 대해 '사업 편의를 위한 허언이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