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친일 극우 중심 '위안부 합의 복원'…"즉각 중단하라"

뉴스듣기


경인

    친일 극우 중심 '위안부 합의 복원'…"즉각 중단하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시민단체 성명, 보수단체 극단 행동 지적
    尹정부 위안부 졸속 합의 복원 시도 맹공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추진도 비판
    "반민족 매국행위 되풀이 즉각 멈춰야"

    보호막 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보호막 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친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소녀상 철거 시위를 벌여 빈축을 산 가운데, 경기지역 시민단체들이 "이들 극우 세력을 중심으로 추진 중인 윤석열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 복원'을 중단하라"며 비판 목소리를 냈다.

    29일 수원평화나비와 민주노총 수원용인오산화성지부, 26개 단체로 구성된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성명서를 내고 "0.7%P 차이로 당선된 대통령이 촛불시민혁명을 통해 이미 용도 폐기된 '한일 위안부 졸속 합의'를 복원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실로 오만의 극치"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이) 불과 몇 달 전 대선에서 위안부 이용수 할머니를 찾아가 일본군 위안부 공식사과를 이끌어내겠다고 호언장담했다"며 "그런데 아무런 사과도 없는 일본에게 위안부 합의 복원을 협상하겠다고 나서는 건 위안부 할머니들을 선거 도구로 활용했다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외교 당국이 다음 달 10일 일본의 참의원 선거 이후 한일관계 개선을 명분으로 물밑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진 양국의 위안부 합의(2015년) 복원 시도를 직격한 것이다.

    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해서도 "한일정상회담에 목을 매고 국익에 반하는 선물을 안기려는 굴욕적 외교행보를 숨기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대한민국 국적의 친일 극우단체 인사들이 '위안부는 전시 성폭력 피해자가 아니다'라는 일본 극우세력을 대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며 "때마침 윤 대통령은 국익과는 아무 관련 없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해외순방에 나서 한가롭게 축구경기 관람을 마쳤다"고 비꼬기도 했다.

    또한 "친일 극우단체의 반민족행위와 이를 방조하고 있는 윤 정부의 직무유기를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대다수 국민 의사에도 반하는 반민족적 매국행위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음을 직시하고 (위안부 졸속합의 복원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한) 모든 기도와 협상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등이 26일 베를린 소녀상 앞에서 원정시위를 열었다. 연합뉴스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등이 26일 베를린 소녀상 앞에서 원정시위를 열었다. 연합뉴스
    이날 성명을 낸 수원지역 시민단체들은 지난 2017년 수원시와 함께 시민성금으로 '평화의 소녀상'을 제작해 유럽에서 처음으로 독일 레겐스부르크시 인근 비젠트 공원에 세운 바 있다.

    이는 전쟁범죄를 반성한 국가에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상징물을 설치함으로써, 반성할 줄 모르는 일본정부를 향해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취지였다.

    앞서 지난 26일(현지시간)에는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를 비롯한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요시다 켄지 등은 독일 베를린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사기는 이제 그만(Stop comfort women fraud)'이라는 글귀가 적힌 현수막 등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시위는 이달 30일까지 예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시민사회는 물론 여·야 정치권에서도 "보수라고 말할 자격도 없다", "나라 망신이다" 등 공분이 일고 있다.

    위안부 사기를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 독일 현지인들과 일부 일본인들조차 "돈 받고 하는 시위 아니냐"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