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수홍 측 "거짓 선동 김용호, 檢 기소 의견 송치"

뉴스듣기


문화 일반

    박수홍 측 "거짓 선동 김용호, 檢 기소 의견 송치"

    뉴스듣기
    핵심요약

    데이트 폭력 의혹, 반려묘 돈벌이 의혹 등 제기했지만…
    "조사 결과 허위 사실로 판명…선처 없이 법적 조치"

    개그맨 겸 방송인 박수홍. 연합뉴스개그맨 겸 방송인 박수홍. 연합뉴스개그맨 겸 방송인 박수홍이 고소한 유튜버 김용호씨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박수홍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29일 공식 자료를 통해 "박수홍이 지난해 8월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을 운영하는 김용호씨의 거짓 주장에 대해 제기한 고소 사건에 대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왔다"며 "지난 27일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피의자 김씨에 대해 '허위사실 명예훼손, 모욕, 강요미수, 업무방해 등 모든 혐의가 인정되어 '기소 의견'으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송치한다'는 결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이어 "이 수사 결과를 통해 박수홍과 그의 배우자, 반려묘 다홍이를 향한 그동안의 김씨 주장들이 전부 허위이자 거짓임이 입증됐다. 박수홍과 그의 배우자는 1년의 긴 시간 동안 거짓 주장에 고통받으면서도 '어떠한 언론플레이 없이 경찰 조사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약속하고 이를 지켜왔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허위사실로 밝혀진 주장에 대해 하나 하나 반박했다.

    글에 따르면 당시 김씨는 유튜브를 통해 '박수홍의 배우자와 물티슈 업체 몽드드 전 대표 유모씨와 연인 사이였고, 같이 라스베이거스에 가서 도박과 마약을 함께 하고, 배우자는 유씨로부터 벤츠와 용돈을 받았으며, 박수홍은 사망한 친구의 여자친구임을 알면서도 만나서 결혼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노 변호사는 "박수홍 배우자와 유씨는 일면식도 없는 관계임이 밝혀졌다. 피의자(김씨) 측은 증거 자료 하나 제출하지 못한 채 일방적인 주장만 되풀이하며 제대로 된 반박조차 하지 못했지만 피해자(박수홍) 측은 휴대폰 포렌식, 출입국 기록, 자동차 보험 기록, 마약 검사, 신용카드 내역, 통장 내역 등을 증거로 제출했다. 경찰 조사 결과 위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로 밝혀졌다"고 선을 그었다.

    또 '박수홍이 전 여자친구를 48시간 동안 감금해 데이트 폭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에는 "경찰 조사 끝에 피의자가 주장한 제보자는 신원 불상에 성별조차 특정되지 않았고, 허위 사실로 밝혀졌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박수홍이 반려묘 다홍이를 처음부터 돈벌이를 위해 사업 수단으로 섭외했음에도 구조한 길고양이라고 대중을 속였다'는 주장에는 "2019년 9월 28일 구조 당시 영상, 동물 병원 기록, 전문가의 증언 등 피의자의 주장이 허위임을 입증할 수 있는 관련된 모든 자료를 토대로 피의자의 주장이 모두 허위사실임이 밝혀졌다"고 전했다.

    향후 김씨에 대해서는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조치가 진행될 예정이다. 박수홍과 그 배우자가 고소한 이후에도 반성 없이 허위 주장을 펼쳐 막대한 정신적·물질적 피해를 입혔다는 것이다.

    노 변호사는 "김용호씨의 거짓 선동과 방송 활동 중단 협박으로 인해 박수홍과 그 배우자는 1년 가까이 엄청난 고통을 받고 생계를 위협 받아왔다"며 "박수홍은 모든 신규 방송에서 하차하게 됐고, 오래 진행 중이었던 방송 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은 악성 루머로 도배 됐고, 이미 계약 됐던 광고들은 일방적으로 해지 됐다. 물적 손해보다도 피해자들을 더욱 힘들게 한 것은 억울한 누명을 쓴 채 침묵 속에서 고통을 감내해야만 했던 시간들"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박수홍의 친형과 그 배우자의 횡령 사건 역시 처분이 임박해 이 또한 수사 결과를 전달 받은 후 객관적으로 말씀드리겠다"라고 예고했다.

    앞서 박수홍은 지난해 8월 데이트 폭력 의혹, 반려묘 다홍이 돈벌이 이용 의혹 등을 제기한 김용호씨를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이후 김씨는 유튜브를 통해 활동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