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공연/전시

    "대화 끝 오해 풀었다"…김호영 VS 옥주현 '극적 화해'

    옥주현과 김호영. 옥주현과 김호영 SNS 캡처옥주현과 김호영. 옥주현과 김호영 SNS 캡처인맥 캐스팅 의혹을 둘러싼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김호영의 갈등이 봉합된 모양새다.

    김호영 소속사 피엘케이굿프렌즈(이하 소속사) 측은 25일 CBS노컷뉴스에 "어제(24일) 김호영 배우가 고소를 취하하겠다는 옥주현 배우의 입장을 보고 연락을 하려고 했다. 그러나 양측 스케줄로 인해 밤늦게 통화가 이뤄졌고 긴 대화 끝에 서로 오해를 풀고 상호 원만하게 마무리가 됐다"고 밝혔다.

    '옥장판' 해명에 대해서는 "두 분이 개인적 통화로 풀어낸 이후라 공개적으로 저희가 더 추가할 이야기는 없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김호영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옥장판·공연장 사진과 함께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렸고, 이를 시작으로 옥주현이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그러자 옥주현은 20일 김호영과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 2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김호영 소속사 측은 이에 유감을 표명하며 "피해가 발생할 경우 명예훼손으로 맞고소 하겠다"고 대응했다.

    결국 이 같은 고소전에 22일 뮤지컬 1세대 배우인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등이 나서 '각자의 위치에서 정도를 지켜야 한다.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올바로 바뀔 수 있도록 노럭하겠다'며 호소에 나섰다.

    이를 접한 옥주현은 24일 SNS를 통해 김호영을 고소한 것을 "바로잡겠다"고 사과했다. 또 "'엘리자벳'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다시금 선을 그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