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법관 경호요청…미국, 낙태판결로 '일촉즉발'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대법관 경호요청…미국, 낙태판결로 '일촉즉발'

    뉴스듣기
    핵심요약

    바이든 "그들이 낙태권리 박탈"
    법무장관 "번식의 자유 치명타"

    낙태권 보장을 뒤집은 판결을 내린 미국 대법원앞에 낙태 옹호론자들이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다. ABC캡처낙태권 보장을 뒤집은 판결을 내린 미국 대법원앞에 낙태 옹호론자들이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다. ABC캡처미국 대법원이 24일(현지시간) 여성의 낙태권을 보장한 기존 판결을 공식적으로 폐기한 이후 미국 사회가 혼돈의 도가니로 빠져들고 있다.
     
    워싱턴DC의 연방 대법원 앞에는 이날 수 천 명의 낙태 옹호론자들이 몰려들어 대법원 규탄 시위를 이어갔다. 
     
    이들은 '내 몸은 내가 선택한다', '대법원은 수치다', '낙태 합법화 유지하라', '합법적 낙태가 목숨을 구한다' 등의 손팻말을 들며 구호를 외쳤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대법원 판결 이후 대국민 성명을 통해 "오늘 대법원은 미국 국민의 헌법상의 권리를 명시적으로 박탈했다"며 "그들(보수 대법관들)은 그것(낙태권리)을 제한하지 않고 그저 박탈해갔다"고 맹비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이는 극단적인 이념의 실현이자 대법원의 비극적 오류"라고도 했다.
     
    메릭 갈랜드 법무장관도 별도 성명을 통해 "법원이 여성의 권리를 침해하고 판례를 존중해야 한다는 오랜 원칙을 뒤집는 판결을 내림으로써 국민의 번식 자유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혔다"고 비판했다.
     
    기업들도 이날 판결에 자체적인 대응책을 내놓으며 낙태 옹호 여론에 편승했다.
     
    디즈니, 딕스 스포츠굿즈, 워너브로더스 등 유명 기업들은 이번 판결로 낙태가 불가능한 지역에 거주중인 직원들에게는 낙태 가능 지역으로 (낙태) 출장 경비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나 이날 대법원의 결정을 환영하는 보수 단체들은 판결을 축하하는 성명을 내놓으며 맞불을 놓았다.
     
    한편, 이날 대법원 판결로 이제 낙태 허용 여부는 각 주의 결정에 따라 달라지게 됐다. 
     
    뉴욕타임스는 '지역마다 다른 낙태규정이 정상이냐'는 특별 사설을 게재했다.
     
    올해 낙태 권리를 성문화한 뉴저지주의 필립 머피 주지사는 다른 (낙태 불가) 지역 여성들이 뉴저지에서 낙태 치료를 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