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女 당구 강자들 순항' 스롱-김가영-이미래-김민아, 8강행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女 당구 강자들 순항' 스롱-김가영-이미래-김민아, 8강행

    뉴스듣기
    올 시즌 프로당구 여자부 개막전에서 대회 2연패를 노리는 스롱 피아비. PBA올 시즌 프로당구 여자부 개막전에서 대회 2연패를 노리는 스롱 피아비. PBA
    프로당구 여자부(LPBA) 강자들이 시즌 개막전에서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가 2연패를 노리는 가운데 '당구 여제' 김가영(하나카드)와 '당구 여신' 이미래(TS샴푸∙푸라닭), 김민아(NH농협카드) 등이다.

    스롱은 23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경주 블루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 16강전에서 오수정(웰컴저축은행)을 눌렀다. 세트 스코어 2 대 0(11:8, 11:5) 완승으로 8강에 진출했다.

    지난 시즌 스롱은 개막전인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에서 프로 첫 우승을 거뒀다. 여세를 몰아 스롱은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 @태백'까지 정상에 올랐다. 올해 개막전 역시 소속팀이 타이틀 스폰서인 만큼 강한 동기 부여로 우승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오수정은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 @태백' 결승 이후 6개월 만의 재대결에서 다시 스롱에 막혔다. 당시 1, 2세트를 먼저 따내고도 3 대 4 역전패를 안은 오수정은 이날도 1세트 5 대 1로 앞서 갔지만 뒷심에서 밀렸다.

    지난 시즌 왕중왕전 챔피언 김가영도 순조롭게 8강에 올랐다. 박지현과 16강전에서 역시 2 대 0(11:0, 11:5) 낙승을 거뒀다.

    약 1년 4개월 만에 8강 무대를 밟은 이미래. PBA 약 1년 4개월 만에 8강 무대를 밟은 이미래. PBA 

    LPBA 최다 우승(4회)의 이미래도 모처럼 8강에 올랐다. 장혜리와 16강전에서 단 30분 만에 세트 스코어 2 대 0(11:1, 11:3) 완승을 거두며 'SK렌터카 LPBA 월드 챔피언십 2021' 이후 약 1년 4개월 만에 8강 무대를 밟았다.

    대한당구연맹 랭킹 1위 출신 김민아도 김명희와 16강에서 손쉽게 이겼다. 1세트를 11 대 4로 따낸 김민아는 2세트 하이런 7점을 몰아치며 11 대 3(12이닝)으로 이겼다.

    '당구장 사장' 출신 윤경남은 용현지(TS샴푸∙푸라닭)와 접전 끝에 2 대 1(8:11:, 11:10, 9:7)로 역전승을 거뒀다. 김보미(NH농협카드)는 히가시우치 나츠미(일본)에 1 대 2(8:11, 11:6, 5:9)로 졌다.

    24일 오후 6시부터 열리는 LPBA 8강전은 스롱 피아비-이지연(A), 이미래-김민영, 김가영-윤경남, 김민아-히가시우치 나츠미의 대진이 완성됐다. '당구 전문 채널' 빌리어즈 TV를 비롯해 PBA&GOLF, MBC SPORTS+, SBS SPORTS 등 TV와 유튜브(PBA TV, 빌리어즈TV), 네이버스포츠, 카카오TV, 아프리카TV 등 인터넷으로 생중계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