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 탁구 대세와 미래, 日 세계 1위 잡고 올해 첫 우승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韓 탁구 대세와 미래, 日 세계 1위 잡고 올해 첫 우승

    뉴스듣기
    한국 탁구의 미래 조대성(왼쪽)과 대세 장우진이  2022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컨텐더 자그레브 남자 복식에서 일본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사진은 2020년 ITTF 독일오픈 남자 복식 우승 당시 모습. 국제탁구연맹 홈페이지한국 탁구의 미래 조대성(왼쪽)과 대세 장우진이 2022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컨텐더 자그레브 남자 복식에서 일본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사진은 2020년 ITTF 독일오픈 남자 복식 우승 당시 모습. 국제탁구연맹 홈페이지
    한국 남자 탁구 간판과 미래가 올해 첫 국제 대회 우승을 합작했다.

    장우진(국군체육부대)과 조대성(삼성생명)은 19일(현지 시각)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돔 스포르토바에서 열린 2022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컨텐더 자그레브 남자 복식 결승에서 우다 유키야-도가미 순스케(일본)를 3 대 0(11-9 13-11 11-8)으로 완파했다. 이 종목 세계 랭킹 1위를 꺾고 정상에 올랐다.

    올 시즌 장우진-조대성의 첫 국제 대회 정상이다. 장우진은 왼손 임종훈(KGC인삼공사)과 복식 4위에 오를 만큼 그동안 호흡을 맞춰왔다. 때문에 장우진-조대성은 세계 랭킹이 없다.

    하지만 장우진-조대성도 2020년 월드투어 플래티넘 독일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바 있다. 향후 국제 대회에서 다른 조합으로 나설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의 유일한 메달을 따냈다.

    여자 단식의 17살 샛별 김나영(포스코에너지)은 16강에서 중국의 차세대 에이스 콰이만을 3 대 2(11-7 11-4 8-11 5-11 11-9)로 누르며 기대감을 키웠다. 그러나 8강에서 독일의 중국계 샤오나 샨에 1 대 3(5-11 11-9 9-11 9-11)로 지면서 아쉽게 메달이 무산됐다.

    대표팀은 슬로베니아 오토세크로 이동해 WTT 피더 대회를 치른다. 피더는 컨텐더보다 낮은 등급의 대회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