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힘 패션 박지현?…'개딸' 합성 공세에 갈등[이슈시개]

뉴스듣기


정치 일반

    국힘 패션 박지현?…'개딸' 합성 공세에 갈등[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李 지지 커뮤니티서 박지현 합성 사진 올라와
    최강욱 중징계 내리자…탄원서 서명 운동까지
    여초 커뮤니티 누리꾼들 "폭력적 팬덤" 반박
    박지현 "민주당, 수렁에 빠져들어" 연일 비판 목소리

    더불어민주당 열성 지지자들 사이에서 돌고 있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합성사진. '재명이네 마을' 커뮤니티 캡처 더불어민주당 열성 지지자들 사이에서 돌고 있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합성사진. '재명이네 마을' 커뮤니티 캡처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 징계를 두고 엄벌을 촉구했던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당내 강성파간 공방이 거세지면서 양측 지지층 사이에서도 갈등이 번지는 양상이다.

    23일 이재명 의원 지지자들 커뮤니티인 '재명이네 마을'에는 붉은색 점퍼와 기호 2번을 단 박 전 위원장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장면은 박 전 위원장이 지난 5월 11일 민주당 지방선거 재보궐선거 통합 선대위 출범식에서 민주당의 푸른색 점퍼를 입고 연설하는 장면을 붉은색 국민의힘 점퍼로 둔갑해 합성한 사진이다.

    앞서 민주당 윤리심판원이 성희롱 발언 의혹을 받는 최강욱 의원에게 6개월 징계 처분을 내리자, 징계를 주도했던 박 전 위원장을 향해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 '양아들(양심의 아들)' 등 강성 지지층의 반발이 터져 나오면서 저격에 나선 것이다.

    이에 여초 커뮤니티에서는 "합성까지 하면서 저렇게 해야 하나", "박지현이 왜 팬덤정치 멈춰야 한다 했는지 알겠네", "딱 봐도 합성인데 수준 떨어진다", "이재명 지지자라는 이름으로 박지현한테 가해진 폭력만 셀 수 없이 많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최 의원 당원자격 정지 6개월 징계 철회 탄원서(오른쪽). 류영주 기자·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최 의원 당원자격 정지 6개월 징계 철회 탄원서(오른쪽). 류영주 기자·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반면 친이재명 성향 커뮤니티에는 윤리심판원의 징계 처분을 비난하는 글이 다수 올라오면서 '최강욱 의원 당원자격 정지 6개월 징계처분에 대한 철회 탄원서'까지 등장했다.

    탄원서에 따르면 "최강욱 의원 징계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자유롭게 남겨주시면 당에 전달하겠다"며 당원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당내 강경파 의원들도 연일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재명 의원 최측근인 김남국 의원은 전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금 (박지현 전 위원장이) 말하는 걸 보면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보다 훨씬 더 발언이 아집에 갇혀 있는 모습이어서 안타깝다"고 맹비난했다.

    정봉주 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도 같은날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최강욱 의원 징계) 사안 자체로도 지나치게 과한 판결을 내렸다"며 박 전 위원장을 향해 "한두가지 사건 때문에 당이 수렁으로 빠지지 않으니까 걱정하지 말고 본인이 가던 길 기자의 길을 가시든 9급 공무원을 가시든 그쪽 길로 가라고 권하고 싶다"고 밝혔다.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이런 가운데 최강욱 의원이 성희롱 발언으로 징계를 받은 것에 불복해 재심을 청구하자, 박지현 전 위원장은 "민주당이 민심으로부터 완전히 버림받기 전에 사과를 해야 한다"고 응수했다.

    그는 "민주당은 저를 반성하고 쇄신해달라고 비대위원장 역할을 맡겼지만, 반성을 할 때마다 제게 손가락질을 하고, 쇄신할 때마다 윽박질렀다"며 "반성과 쇄신이 없어 지선에 졌다고 해놓고, 제가 반성과 쇄신을 줄기차게 외쳐서 지선에서 패배했다고 저에게 책임을 뒤집어씌우고 있다"며 당에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양측의 갈등이 깊어지자 민주당 지도부는 사태 수습에 나섰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우리 비대위는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로 당내 구성원들이 찬반을 나눠 왈가왈부하거나 분란을 다시 시작하는 것은 국민들에게 바람직한 모습으로 비치지 않을 것"이라며 "자제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