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친' 기름값…휘발유보다 비싼 경유, 연일 최고가

뉴스듣기


생활경제

    '미친' 기름값…휘발유보다 비싼 경유, 연일 최고가

    뉴스듣기

    경유 평균판매가격, 2114.74원…휘발유 평균판매가격(2106.52원)보다 비싸져
    러-우크라 전쟁으로 경유 수급난 심화…연초 대비 46.6% 급등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와 경유의 가격이 L(리터)당 2100원 선을 돌파하는 등 날마다 최고가 신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1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L당 2106.52원,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L당 2114.74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이달 11일 2064.59원을 기록하며 10년 2개월 만에 역대 최고가 기록(2012년 4월 18일 262.55원)을 갈아치웠다.

    국내 경유 가격은 이미 지난달 12일 1953.29원을 기록하며 기존의 최고가(2008년 7월 16일 1947.74원)를 경신한 데 이어 한 달 넘게 날마다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경유 가격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국내 휘발유와 경유 판매 가격은 올해 1월 1일 각각 L당 1623.79원, 1442.42원이었는데 5개월여 만에 가격이 각각 482원, 672원 넘게 올랐다. 연초 대비 상승률을 보면 경유가 46.6%로 휘발유(29.7%)보다 훨씬 높다. 최근 경유 가격을 2020년 5월 평균 판매가격(165.79원)과 비교하면 약 2년 만에 2배 수준이 된 것이다.

    무서운 상승세로 경유 가격은 휘발유 가격까지 추월했다. 국내에서 보통 휘발유가 경유보다 비싸게 판매되는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을 앞지르게 된 배경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경유 수급난의 영향이 주효하다. 유럽은 경유를 연료로 쓰는 디젤 차량이 많은 편인데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이동이 줄자 현지 정유업체들이 경유 생산을 줄였다. 경유 재고가 급격히 줄어든 상황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경유 수급난은 더 심각해졌다는 분석이다. 

    경유와 휘발유 가격의 고공행진은 당분간 더 이어질 전망이다. 글로벌 투자 은행(IB)들은 유럽연합(EU)의 러시아 석유 금수 시행, 산유국의 여유 생산 능력 부족, 낮은 세계 재고 수준 등을 이유로 국제유가 전망치를 상향조정하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 평균 유가를 종전 전망치보다 10달러 상향 조정한 배럴당 135달러로 제시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도 내년 세계 석유 수요가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