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원 민상기, 사후 감면·징계를 동시에…2경기 출장 정지

뉴스듣기


축구

    수원 민상기, 사후 감면·징계를 동시에…2경기 출장 정지

    뉴스듣기
    수원 삼성 민상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수원 삼성 민상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민상기(수원 삼성)가 사후 감면과 사후 징계를 동시에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7일 "제10차 상벌위원회(16일)를 열고 수원 민상기에게 사후 감면과 사후 징계를 동시에 적용해 출장 정지 1경기를 추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민상기의 출장 정지 징계는 2경기가 됐다.

    민상기는 지난 5월29일 K리그1 15라운드 강원FC전에서 후반 6분과 후반 34분 두 차례 경고를 받아 퇴장 조치됐다.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14일 평가회의를 통해 후반 6분 경고에 대해서는 '민상기의 태클이 공을 향한 것으로 경고 대상이 아니었다'라고 판단하며 사후 감면했다. 하지만 후반 34분 두 번째 경고에 대해서는 '상대 선수의 일대일 기회를 저지하기 위해 공과 상관 없이 상대 선수를 걸어 넘어뜨린 명백한 득점 기회 저지로 다이렉트 퇴장 대상'이라고 사후 징계를 내렸다.
     
    첫 경고는 사라졌지만, 두 번째 경고가 레드 카드로 바뀌었다. 당초 경고 누적 퇴장으로 1경기 출장 정지 징계가 내려졌지만, 다이렉트 퇴장으로 2경기 출장 정지 징계가 적용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