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새벽 만취 상태로 고시원에 방화…60대 남성 수사

뉴스듣기


사건/사고

    [단독]새벽 만취 상태로 고시원에 방화…60대 남성 수사

    뉴스듣기

    고시원 거주자와 다투고 거주자 나간 사이 불질러
    스프링클러 작동해 금방 진화…인명 피해 없어
    경찰, 추가 조사 후 구속영장 신청 예정

    서울 동대문구 고시원 화재 현장. 정혜린 수습 기자서울 동대문구 고시원 화재 현장. 정혜린 수습 기자
    만취 상태로 지인과 싸우고 지인의 고시원 방에 불을 지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60대 남성 A씨를 건조물 침입 및 방화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 35분경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 한 고시원에서 지인이 사는 방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불은 고시원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13분 만에 완전 진화됐다. 고시원은 4층 규모 건물 3층에 있는데 불은 방 밖으로 번지지 않았고 인명 피해는 없었다.

    CBS노컷뉴스가 현장을 확인해보니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피해자 침대 위 이불은 형태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불에 탔고, 벽지와 천장이 불에 그을린 모습이었다. 고시원 주인 정모씨는 "스프링클러가 바로 작동돼 천만다행"이라며 "대형사고를 막았다"고 고개를 내저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고시원 거주자 B씨는 "새벽 1시쯤 아저씨들이 술 취해서 싸우는 소리가 들렸는데 그것 때문에 경찰이 왔다 간 것 같다"며 "새벽에 대피하지 않았고 다른 사람들이 대피하는 소리도 못 들었다"고 전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고시원 방 거주자와 다툼이 있어서 그가 잠깐 나간 사이에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해당 고시원에 살다가 술을 마시고 문제를 일으켜 며칠 전 퇴실 조치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현장 감식 중"이라며 "추가 조사 후 내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