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농협 직원 '40억 횡령' 긴급체포…"코인·토토에 썼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단독]농협 직원 '40억 횡령' 긴급체포…"코인·토토에 썼다"

    뉴스듣기

    농협 출납업무 담당 직원…복권방 주인에게 40억원 송금 수법
    "코인 및 스포츠토토로 탕진한 금액, 만회하려 범행"
    경찰 "밤새 긴급체포, 은행 측 자료받아 수사 예정"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한 지역농협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직원이 경찰에 검거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14일 광주시 한 농협 지점에서 출납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임모씨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해당 지역농협의 본점 출납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으로 각 지점에서 모이는 현금을 관리했다. 그는 지난 4월부터 코인(암호화폐) 및 스포츠토토로 탕진한 금액을 만회하기 위해 농협 자금을 자신과 약정한 타인의 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수십회에 걸쳐 약 40억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거액의 횡령사고가 있다. 40억 원 이상이다"는 신고를 접수, 출동해 임씨를 긴급체포했다.

    임씨는 경찰 조사에서 "손해본 금액을 만회하기 위해 서울 화곡동의 한 복권방 사장에게 투자하는 방식으로 계좌 이체를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임씨를 유치장에 입감하는 한편, 복권방 사장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밤새 체포해 아직 본격적인 조사를 실시하기 전 단계"라며 "농협 측으로부터 자료를 넘겨받은 후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