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양산 시위가 중단할때까지"…尹자택 앞에서도 '맞불 시위'

뉴스듣기


사건/사고

    "양산 시위가 중단할때까지"…尹자택 앞에서도 '맞불 시위'

    뉴스듣기

    "양산 사저 시위 중단될 때까지 집회 이어갈 것"
    김건희 구속·윤석열 대통령 사과 요구

    14일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가 서초구 회생법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박성은 수습기자14일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가 서초구 회생법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박성은 수습기자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가 14일 오후 윤석열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집회를 시작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에서 벌어지는 시위에 맞불을 놓은 것이다. 꽹과리, 스피커로 인한 소음이 이어지면서 현장을 지나던 시민들의 불만이 터져나왔다.
     
    서울의소리는 이날 오후 2시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건너편 행정법원 앞에 차량을 세워놓고 집회를 열었다. 집회를 열기에 앞서 백 대표는 집회 성격이 보수단체의 경남 양산 문재인 전 대통령 자택 앞 욕설 집회에 대한 보복임을 밝힌 바 있다. 당초 이들은 집회 인원을 100명에서 500명으로 올려 신고했지만, 이날 현장에는 20여 명 정도가 참석했다.
     
    백 대표는 이날 집회에서 "윤 대통령은 모든 국민들을 똑같이 대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법대로 하라'고만 했다"며 "서초주민들께는 죄송하지만, 대통령을 잘못 뽑은 죄라고 생각하시고 인내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산 욕설 소음 시위를 중단해 줄 것을 촉구했지만, 상대측이 본사의 경고를 무시해 집회를 예정대로 강행할 수밖에 없다"며 "양산 시위가 중단될 때까지 무기한 집회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차량에 설치된 대형 스피커 4대를 통해 양산 욕설 집회 음성과 음악을 트는 동시에 꽹가리와 북을 치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를 비방했다. 일부 집회 참가자는 양은 냄비 뚜껑 두 개를 연달아 쳐 소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오후 2시 52분쯤 집회 소음 기준을 넘겨 경찰에게 기준이하 소음유지 중지 명령서를 받기도 했다. 경찰은 구두로 "소음 기준이 초과됐으니 소리를 줄여달라"고 요구하기도 했으나 소음은 쉽사리 줄어들지 않았다.

    14일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측이 서초구 회생법원 앞에서 '맞불 집회'를 열기 위해 트럭에 대형 스피커를 설치했다. 박소은 수습기자14일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측이 서초구 회생법원 앞에서 '맞불 집회'를 열기 위해 트럭에 대형 스피커를 설치했다. 박소은 수습기자 
    이날 집회 현장에는 신자유연대 등 극우단체 20여명 또한 '재맞불' 집회를 열어 현장 혼란은 가중됐다. 이들 단체는 빨간 트럭을 끌고 나와 서울의 소리 집회 현장 앞까지 진입하려 했으나, 경찰이 이를 막자 "왜 못가게 막냐"며 소리치기도 했다.
     
    회생법원 앞을 지나던 시민들은 집회로 인한 소음에 귀를 막으며 이동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꽹가리 소리에 놀란 한 시민은 단체 관계자에게 찾아가 "왜 귀에다 대고 꽹가리를 치나"며 소리를 높이며 화를 내기도 했다.
     
    인근에 거주하는 신모씨는 "시위를 할 수는 있는데 여기가 (주거) 밀집 지역이라서 다른 사람들한테 피해가 간다"며 "아이들이 왔다갔다 할 수도 있는데 장기화 되면 굉장히 불편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시민들은 사실상 집회 본연의 의미가 퇴색된 것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인근에 거주하는 50대 후반 남성 박모씨는 "(집회의) 이치에 맞지 않는 것 같다"며 "대상자인 김건희 여사는 듣지도 못하는데 이런다고 해결되는 것도 아닌데 소음 유발 집회를 강행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회사원 이동식(67)씨는 "의사표현을 할 수 있는 방법이 많은데 양산에서 한다고 맞불 식으로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시끄럽고 불편할 뿐, 이렇게 한다고 결론이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인근 거주하는 시민들로부터 소음 신고를 접수받고 서울의소리 측 집회 소음을 측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소음 기준치를 이미 초과해 서울의소리 측에 경고를 했다"며 "기준치를 넘을 때마다 주최 측에 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