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홍자매 복귀작 '환혼' 로맨스 불패 신화 이을까

뉴스듣기


방송

    [현장EN:]홍자매 복귀작 '환혼' 로맨스 불패 신화 이을까

    뉴스듣기
    핵심요약

    14일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온라인 제작발표회 열려

    tvN 토일드라마 '환혼'의 배우 이재욱, 전소민, 황민현. tvN 제공tvN 토일드라마 '환혼'의 배우 이재욱, 전소민, 황민현. tvN 제공로맨스 장인 홍자매(홍정은·홍미란) 작가가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으로 돌아온다.

    14일 온라인 생중계 된 '환혼'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이재욱, 정소민, 황민현, 유준상, 신승호, 오나라, 유인수, 오마이걸 아린, 박준화 PD 등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일찌감치 '쾌걸춘향' '마이걸' '환상의 커플' '미남이시네요'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최고의 사랑' '주군의 태양' '호텔 델루나' 등 로맨스 불패 신화를 가진 홍자매 작가의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다.

    연출을 맡은 박준화 PD는 홍자매표 글에 대해 "누가 봐도 재밌고 즐겁게 이야기를 만든다. 판타지 로맨스 활극 아래 역사에 없는 나라를 표현해야 했다. 내가 이런 장르를 해본 적이 없어서 '괜찮겠냐'고 했는데 작가님이 '대한민국 어떤 감독님도 처음일 것'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더 열심히 작업하고자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가상의 옛 시대를 배경으로 한 판타지 로맨스물은 많다. 그렇다면 '환혼'만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박 PD는 "작가님들의 스토리와 이를 잘 표현해 낸 배우들 자체가 차별화"라면서 "판타지 로맨스 활극의 기본은 관계이고, 이를 표현하기 위한 판타지, 로맨스 요소가 있다. 그런 요소들이 관계 속에서 미묘하게 변화하면서 짜임새를 만든다"라고 설명했다.

    파트1과 파트2로 나뉘어 방영하게 된 것 역시 홍자매 작가 특유의 감성을 살리기 위해서였다.

    박 PD는 "대본에 흥미로운 서사, 관계, 각 집안 에피소드, 갈등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는데 이것만 담으면 작가님들이 잘하는 티키타카와 유쾌함을 할 시간이 없었다. 저희 서사가 그만큼 변화와 변주가 많아서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넣고 싶었다. 지금 파트2 대본을 쓰고 있고, 초기에 결정된 사안"이라고 전했다.

    배우들 역시 홍자매 작가를 비롯해 제작진을 향한 두터운 신뢰를 드러냈다.

    대호국 장씨 집안의 불량한 도련님 장욱 역의 배우 이재욱은 "처음 대본을 받고 나서 너무 신선하고 재밌었는데 내가 잘 구현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감독님과 첫 미팅에서 '캐릭터를 잘 소화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하자 나만 믿고 따라 오라고 하셔서 큰 힘이 됐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살수의 혼이 깃든 약골 무덕이 역의 배우 정소민은 여자 주인공 교체 끝에 드라마에 합류했다.

    그는 "(출연 이유는) 대본이 가장 컸다. 다음 내용을 예측할 수 없었고 너무 궁금해졌다. 그게 이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 보통 5, 6회 정도 대본을 보면 다음 이야기가 예상이 되는데 늘 그걸 뛰어넘더라"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그룹 뉴이스트 멤버에서 본격 배우로 나선 황민현은 대호국 서씨 집안의 천재 귀공자 서율 역을 연기한다.

    그는 "작품에 참여하게 돼 영광스럽지만 부담도 있었다.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황민현으로 새롭게 시작하는 것에 크게 다른 점은 없다. 나는 여전히 같은 사람"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판타지 로맨스 활극 자체가 새로운 장르이기 때문에 고민과 걱정이 따를 수밖에 없었다. 캐릭터 자체가 문무 모두 뛰어난 설정이라 액션 연기 연습을 열심히 했다"고 덧붙였다.

    tvN 토일드라마 '환혼'의 배우 유준상. tvN 제공tvN 토일드라마 '환혼'의 배우 유준상. tvN 제공1년 5개월 만에 복귀한 유준상은 대호국 최대 기업 송림의 총수 박진 역을 맡았다. 현장 분위기는 여러모로 훈훈했다는 전언이다.

    유준상은 "다른 작품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공을 들였다. 감독님이 섬세하고 로맨스를 잘 찍는데 액션도 공을 들이시더라. 또 본인 의사를 정확히 하면서도 많은 스태프들을 아울렀다. 젊은 친구들에게 새로운 에너지도 받았고, 오나라씨 덕분에 행복한 순간들도 있었다. 훈훈하고 아름답고 서정적인 작품이 되도록 감독님이 후반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은 '우리들의 블루스' 후속으로 오는 18일 밤 9시 10분 첫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