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이대남' 국힘, '이대녀' 민주…대선 재판된 젠더 쏠림

    핵심요약

    [출구조사] 20대 남성 65.1% 국힘, 여성 66.8% 민주 지지
    20대 남성 66.3% 김은혜, 여성 66.4% 김동연 지지
    '여가부 폐지' 공약으로 증폭된 2030 젠더 갈등 지선까지 이어져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지난 대선에 이어 6.1 지방선거에서도 2030세대 남성은 국민의힘을, 여성은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하는 젠더 쏠림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6070세대는 국민의힘을 4050세대는 민주당을 지지하는 세대 쏠림 역시 두드러졌다.

    방송 3사(KBS·MBC·SBS )가 1일 투표 종료 이후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에서 20대 이하 남성의 65.1%가 국민의힘에, 32.9%가 민주당에 각각 한표를 던졌다. 반면, 20대 이하 여성 66.8%는 민주당에, 30.0%는 국민의힘을 선택했다. 30대도 남성은 58.2%가 국민의힘에, 여성은 56.0%가 민주당에 표를 줘 성별에 따라 지지 정당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이같은 젠더 쏠림은 초접전 양상이 펼쳐진 경기도지사 선거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20대 이하 남성은 66.3%가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에게, 여성은 66.4%가 민주당 김동연 후보에게 지지를 보냈다. 30대 남성도 58.7%가 김은혜 후보에게, 여성은 51.7%가 김동연 후보에게 표를 행사했다.

    경기도지사 선거가 남녀 후보의 대결이었음에도 불구하고 2030세대 남성은 여성 후보를, 여성은 남성 후보를 지지하며 성별이나 인물 보다는 지지정당에 따라 극명하게 지지 후보가 갈렸다.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지난 대선 과정에서 국민의힘 대선 후보였던 윤석열 대통령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으로 내걸며 증폭된 2030세대 중심의 젠더 갈등이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고스란히 노출된 셈이다.

    젠더 쏠림과 함께 세대 쏠림 역시 여전했다. 세대별로 60대의 64.1%, 70대 이상의 72.1%가 국민의힘 후보에게 표를 던졌다. 반면 40대는 61.4%, 50대는 51.7%가 민주당 후보를 선택한 것으로 조사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