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 오후 2시 투표율 40.8%…7회 지선 보다 6.1%p 낮아

뉴스듣기


전북

    전북 오후 2시 투표율 40.8%…7회 지선 보다 6.1%p 낮아

    뉴스듣기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투표소. 송승민 기자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투표소. 송승민 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율이 오후 2시 기준 40.8%로 지난 제7회 지방선거보다 6.1%p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앞선 사전투표가 반영된 결과로 전북 지역은 전국에서 열 번째다.
     
    전북 지역이 지난 27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 사전투표 참여율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았던 것과 지난 대선에서 전국 세 번째였던 것과는 다소 상이한 모습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전북지역 총선거인 153만 2133명 가운데 오후 2시 기준 62만 4604명이 권리를 행사했다.
     
    전북의 시군별로는 순창이 71.2%로 가장 높으며 무주가 69.8%, 장수 68.1%, 진안 66.2%, 고창 65.4% 순이다.
     
    이번 지방선거도 지난 대선과 마찬가지로 오후 6시 투표 마감 이후 코로나19 격리자에 대한 투표가 이뤄진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